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韓美日 안보실장 회동... 무슨 얘기 오갔나?

일본 측이 회동 제의했다는 說... 韓美北 대화에서 소외되지 않기 위해?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좌측부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국가안보국장. 조선DB.
한미일 안보실장이 17~18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3개국 안보실장 협의를 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협의를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출입기자단 문자메시지를 통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국가안보국장이 협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참석자들은 과거 실패를 반복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으며 앞으로 수주 간 긴밀한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3개국 안보수장이 머리를 맞댄 것은 1월 중순 비공개 샌프란시스코 회동 이후 두 달여 만이다. 
 
복수의 국내 언론은 4월 말 남북정상회담과 5월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미일 안보라인이 공식 가동됨으로써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관련국들의 교차협의가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특히 이들 세 사람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법"으로 핵과 탄도미사일을 포기시키도록 최대한 압박을 가하는 데 의견 일치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최근 북한 정세를 논의하며 이제까지 북한과의 대화가 비핵화로 이어지지 않은 것을 감안해 "과거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고도 한다.
 
이러한 한미일 안보실장 회동이 열린 데에는 일본의 입장이 크게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이 주도하는 한미북(韓美北) 정상외교가 가속화하는 흐름 속에서 더는 '소외'되지 않기 위해 회동을 갖자는 제안을 했다는 것이다.
 
지난 16일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2002년 9월 고이즈미 총리의 평양선언 상황까지 언급하며 북한과 대화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일본이 뒤늦게 한미북 대화공조에 뛰어든 모양새다. 이번 샌프란시스코 협의의 중심은 한국과 미국이었다는 게 청와대 측의 설명이다. 주로 정 실장과 맥매스터 보좌관 사이에 집중적인 협의가 이뤄졌다는 얘기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3.1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