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김정숙 타지마할 방문은) 남편 뺵 이용한 묻지마 자유여행"

국민의힘 문체특위, 김 여사 인도행 당시 국가재정법 위반 주장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국민의힘 문화체육특별위원회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정훈 국민의힘 의원,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김희정 국민의힘 의원, 서지영 국민의힘 의원, 진종오 국민의힘 의원. 사진=국민의힘 제공

 

국민의힘 문화체육특별위원회가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김정숙 여사의 인도 타지마할 방문과 관련해 "남편 빽을 이용한 묻지마 자유여행"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타지마할 방문이 원래 일정이 아니라 청와대측의 요청에 따라 변경된 일정이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문체특위 김희정 위원장과 소속 위원 배현진·박정훈·서지영·진종오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실무회의 후 기자회견을 가졌다. 

 

문체특위가 실무협의를 통해 확인한 바에 따르면 김 여사는 한-인도 문화협력 정부대표단 파견 사업에 수행원으로 참여했다. 김희정 위원장은 “이런 수행원이 이 대표단 사업 전역의 예산을 흔들고 일정을 흔들었다"며 “국가재정법 위반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여사 단독 외교가 아닌 남편 빽을 이용한 김정숙 여사의 묻지마 자유 여행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배현진 의원은 “오늘 회의를 통해 총 77개의 항공 티켓이 예비비 배정 전에 문체부의 예비비로 예약된 것을 추가 확인했다”며 “국개재정법 시행령에 따르면 국가재정법 시행령 23조에는 기획재정부 장관은 예비비 사용에 관한 대통령의 승인을 얻은 때에는 이를 세출 예산으로 배정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고 지적했다.

 

문체특위는 타지마할 방문이 공식 일정에 처음부터 포함돼 있다는 해명은 거짓이라고도 주장했다.  박정훈 의원은 "문체부가 타지마할 일정을 청와대로부터 요청받았다는 사실을 확인 해줬다"고 했다.  문체부가 "11월 1일 오후 늦게 당시 청와대 의전비서관실로부터 타지마할 일정의 추가 가능성을 인지한 후 11월 2일 오전 청와대에 사실관계를 파악했다"고 밝혔다는 것이다.

진종오 의원은 "국가 의전에 대한 외교가 뒤죽박죽 되고, 국가재정법을 위반한 점으로 미뤄보아 (김정숙 여사) 행사는 짜여진 외교 일정이 아니라 묻지마 자유여행이었다는 점이 확인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입력 : 2024.06.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