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제4회 서울락스퍼국제영화제’ 5일 개막...DDP에서 자유를 잇다

김세윤  월간조선 기자 gasout@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제4회 서울락스퍼국제영화제’ 포스터

제4회 서울락스퍼국제영화제(조직위원장 이장호)가 5일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막한다. 김상한 서울시 행정1부시장, 주한우크라이나 대사, 주한미국 대사대리가 축사에 나선다.


러시아에 억류됐다 풀려난 우크라이나 음악가 4명중 1명인 유리 메르코탄의 특별 메시지와 영상 연주가 펼쳐진다. 서울그랜드 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영화음악 및 우크라이나 음악 축하 공연이 이어진다.


락스퍼영화제 홍보대사인 우크라이나 출신 화가 겸 모델 마리아 첼노주코바씨와 백현주 전 국악방송 사장이 인사말을 전한다. 총 7개 부문의 단편영화 시상식과 올해의 시네마인권상(특별상) 수여식이 진행된다. 올해는 VOA(미국의소리) 한국어방송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우크라이나 특별전이 올해의 특별섹션으로 열린다. 우크라이나, 미국, 캐나다, 체코, 리투아니아 등 전 세계 21개국 대사와 외교관들이 개막식에 참석해 우크라이나를 향한 연대를 드러낸다.


개막식 행사에 이어 개막작이 상영된다. 개막작 '마리우폴에서의 20일'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초기, 포위된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유일하게 남아 있던 종군기자 AP 취재팀이 우크라이나군 구급대원들과 구조요원의 활동을 기록한 작품이다. 이 작품은 제39회 선댄스영화제 월드시네마 다큐멘터리 경쟁부문을 통해 공개돼 관객상을 수상했다. 이밖에도 ▲제96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장편다큐멘터리상 ▲제77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다큐멘터리상 ▲제76회 미국 감독 조합상 다큐멘터리 부문 감독상 ▲제44회 런던 비평가협회상 다큐멘터리 작품상 등 전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 및 노미네이트 된 바 있다.


북한이탈주민의 날을 지정한 첫 해인 올해, 영화제는 북한인권영화 특별전을 열고 관련 세미나와 GV(관객과의 대화)행사를 연다. 


예술영화 섹션인 ‘시네마 갤러리’는 유명 화가의 일생과 예술성을 그린 '베르메르' '메리 카사트' '호퍼' '루시안 프로이드' 등 4개 영화를 국내 최초로 상영한다. 


폐막작에는 아동 인신매매 현실을 고발해 미국 사회에 큰 반향을 일으킨 '사운드 오브 프리덤'이 선정됐다.


서울락스퍼국제영화제는 자유, 정의, 인권을 핵심가치로 삼아 영화를 통해 그 메시지를 전달하고 다양한 문화 교류를 촉진하고 있다. 


글=김세윤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6.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세윤의 ...

gasout@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