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남편 묘역에 합장해달라”… 호주 6·25 참전용사 배우자,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합장

찰스 그윈 중령 1950년 10월 전사… 아내는 2019년 별세.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6·25전쟁 당시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전사한 호주 참전용사 고 찰스 그린(Charles Green) 중령의 배우자인 고 올윈 그린(Olwyn Green) 여사가 부산유엔기념공원에 안장된다. 그린 여사의 유언은 생을 달리한 지 4년 만에 이뤄진다.


국가보훈부(장관 박민식)는 “21일 오전 10시,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안장된 호주 참전용사 찰스 그린 중령 묘역에서 배우자 올윈 그린 여사의 유해를 합장하는 합장식이 주한호주대사관 주관으로 약 40분간 거행된다”고 밝혔다.


이날 합장식에는 올윈 그린 여사의 외동딸인 앤시아 그린(Anthea Green)을 비롯한 유족, 윤종진 국가보훈부 차관, 캐서린 레이퍼(Catherine Raper) 주한호주대사, 폴 라카메라(Paul LaCamera) 유엔군사령관, 사이먼 스튜어트(Simon Stuart) 호주 육군참모총장, 박정환 육군참모총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그린 중령은 1950년 9월 28일, 호주 정규군인 호주 육군 제3대대의 첫 지휘관으로 참전했다. 그가 이끈 호주 육군은 영연방 제27연대에 소속돼 ‘연천전투’ ‘박천전투’에서 승리한 뒤 1950년 10월 29일 ‘정주전투’에서도 승리하며 아군의 진격에 큰 공을 세웠다.


하지만 1950년 10월 30일, 그린 중령의 텐트 주변에 북한군이 쏜 포탄이 날아들었고 파편이 그린 중령의 복부를 관통하면서 30세 나이로 전사했다. 국가보훈부는 이러한 공로로 2015년 11월의 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


그린 중령의 배우자인 올윈 그린 여사는 남편이 전사하고 70여 년이 지난 2019년 11월, 향년 96세로 호주에서 별세했다. 올윈 그린 여사는 외동딸을 키우고 생활했으며 전사한 남편을 그리워하며 1993년 ‘아직도 그대 이름은 찰리’라는 회고록을 집필해 호주 전쟁 문학계에서 인정받았다. 그 공로로 ‘호주 정부 국민훈장(2006)’을 받았다.


그린 여사는 평생을 6․25전쟁 호주 참전용사와 유가족들을 위해 봉사하는 등 한국과 호주 정부의 협력관계에 기여했다. 그는 생전에 “남편의 묘역에 합장해달라”는 유언을 남겼지만, 코로나19로 인해 합장이 이루어지지 못하다 별세 후 4년 만에 유언이 이뤄지게 됐다. 


윤종진 국가보훈부 차관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남편을 평생 그리워하다 생을 달리하신 여사님의 유언이 작고한 지 4년이라는 시간이 지나 서야 이뤄지게 된 것을 무척 안타깝게 생각하며 이제라도 대한민국의 품에서 남편과 함께 영면에 드시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올윈 그린 여사의 제안으로 6·25전쟁 당시 호주군(영연방) 최대 격전지였던 가평의 지형과 6·25전쟁 호주 전사자의 이름 등을 손바느질로 누벼 만든 대형 작품(퀼트)은 지난 2016년부터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영구 전시되고 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9.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