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北인권단체, 북한자유주간 맞아 中 강제북송 중단 촉구

인권단체들 “탈북민 북송될 경우 사형에 이르는 가혹한 처벌 받아”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19일 서울 명동 중국대사관 인근에서 2600명 탈북민 강제북송 중단을 촉구하는 북한자유주간 대회장 수잔 숄티 여사. 사진=에스더기도운동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북한인권단체들이 19일 서울 중구 명동 중국대사관 인근에서 중국에 억류되어 있는 탈북민 2600명에 대한 강제북송 중단을 촉구했다. 


이날 북한인권단체들은 “최근 북중 간 국경이 개방되며 코로나 기간 중국에 억류돼 있던 최대 2,600명의 탈북민에 대한 강제북송이 임박했다. 일부는 이미 강제북송이 시작됐다 한다”며 “탈북민이 북송될 경우 북한에서 온갖 고문과 교화소 및 정치범수용소, 사형에 이르는 가혹한 처벌을 받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1982년 9월 24일 유엔 난민협약, 1988년 10월 4일 유엔 고문방지협약에 가입한 유엔 인권이사국이자 안보리 상임 이사국으로서 국제 상행규범인 ‘강제송환 금지원칙’을 준수할 의무가 있다”며 “심각한 인권 유린국은 올림픽이라는 국제적 스포츠 이벤트를 열 자격이 없다. 국제사회는 1936년 베를린 올림픽 참가로 히틀러 선전에 이용됐던 전례를 반성하고,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을 보이콧한 바 있다”고 했다.


북한자유주간 대회장 수잔 숄티 대표(북한자유연합/디펜스포럼)는 “얼마 전 중국에서 신의주로 가는 두 버스를 목격했다. 100여 명의 북한 사람들이 이송됐다”면서 “중국은 그들을 합법적으로 중국에 있던 사람들이라 주장하지만, 이는 거짓말이다. 그들은 탈북 난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강제북송은 반인도범죄이기 때문에, 이에 종사하는 중국과 북한 관리자는 반인도범죄로 반드시 처벌되어야 하고, 어떠한 형태로든 중국 당국의 강제북송에 협조하지 말아야 한다”며 “불법적인 강제북송을 중단하기까지 중국 보이콧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숄티 대표는 “미국, 시카고, 로스엔젤레스, 워싱턴 D.C., 아프리카, 잉글랜드, 캐나다, 말라위, 필란드, 뉴질랜드, 네덜란드, 일본 등 전 세계가 중국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알고 있다”며 강제북송 중단을 촉구했다.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은 “중화인민공화국 중국공산당은 프롤레타리아를 중요시하고 그들을 위해 투쟁한다. 말로만 프롤레타리아를 외치지 말고, 북한의 프롤레타리아인 탈북민 동포를 대한민국으로 돌려보내 줄 것을 강력히 호소한다”고 했다.


이 자리에서 김석우 전 통일부 차관은 “북한 2,500만 동포들이 우리와 같은 자유와 인권, 번영을 누리게 하는 것이 궁극적 목표”라며 “오늘 특히 많이 모인 것은 당장 중국에 2,600명이 북한으로 강제북송될 위기에 처해 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에 북한 동포의 자유와 인권을 위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고 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자유대한민국을 찾아온 탈북 청년 두 사람의 눈을 싸매고 강제로 김정은에게 던졌다. 잔인하고 야만적이었다”며 “중국은 강제북송을 중단하지 않으면 유엔 국제이사회와 안보리에서 빠지고 물러나야 한다. 윤석열 정부는 유엔 연설에서 2,600명 탈북자를 대한민국으로 보낼 것을 당당해 말해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9.1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