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이재명 단식장에서 흉기 휘두른 50대 여성 구속

소란피우고 여경 2명 다치게 해.... 법원 "도주 우려 있다"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14일 밤 국회 본관 앞 단식 농성장에서 50대 A씨가 소란행위로 국회경비대의 제지를 받던 도중 흉기를 휘둘러 여경에게 상해를 입혔다. 민주당 관계자들이 사건 현장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국회 단식 농성장 앞에서 소란을 피우다 경찰에게 흉기를 휘두른 50대 여성 A씨가 구속됐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김성원 당직판사는 이날 특수공무집행방해 치상 혐의를 받는 A씨에 대해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14일 국회 본청 앞 이 대표의 천막 농성장에서 고성을 지르고 소란을 피우다 이를 막으려던 국회 경비대 소속 여성 경찰관 2명에게 흉기인 쪽가위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경비대 소속 B씨 등 2명은 A씨에 대해 퇴거 조치를 하다가 흉기에 오른쪽 팔과 왼쪽 손등 등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팔을 크게 다친 경찰관은 봉합 수술을 받았다.

유튜버로 알려진 A씨는 사건 당일 오전부터 천막 앞에서 소리를 지르는 등 돌발행동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범행 당시 이 대표 지지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가지고 있었으며, 농성장 앞에는 김 씨 외에도 여러 명이 모여 이 대표를 병원에 데려가라고 소란을 피웠다.

이 대표는 장기간 단식으로 건강이 악화돼 본청 내 당대표실로 이동해 사건 당시 현장에는 없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9.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