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北, 동창리서 신형 고체 ICBM용 엔진 시험

김정은 “신형전략무기의 출현 기대”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북한은 16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인 15일 오전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출력고체연료발동기 지상시험을 지도했으며 시험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평안북도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고체연료를 활용한 새로운 엔진 시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이번 실험으로 인해 고체연료엔진을 장착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로동당 제8차대회가 제시한 국방력강화의 중요핵심목표들을 결사완수하려는 국방과학연구부문 과학자,기술자들의 불굴의 의지와 완강한 노력이 실천적인 성과들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또다시 12월 15일 전략적의의를 가지는 중대시험이 진행되였다”고 보도했다.


북한 국방과학원의 중요연구소는 “지난 15일 오전 서해위성발사장에서 140tf(톤포스) 추진력 대출력 고체연료발동기의 첫 지상분출시험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140tf 추력의 대출력 고체연료 발동기(로켓엔진) 지상분출시험에 처음으로 성공했다는 것이다.


통신은 “중대시험을 통하여 또 다른 신형전략무기체계개발에 대한 확고한 과학기술적담보를 가지게 되였다”고 평가했다.


현장을 참관한 김정은은 당 제8차 대회가 제시한 국방과학 발전과 무기체계개발 5개년 계획의 전략무기 부문 최우선 5대과업 실현을 위한 또 하나의 중대 문제를 해결한 것을 높이 평가하면서 “최단기간내에 또 다른 신형전략무기의 출현을 기대하며 그들을 따뜻이 고무격려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은 이번 고체엔진 로켓 성능과 관련 “이번 시험은 추진력 벡토르(벡터)조종기술을 도입한 대출력고체연료발동기의 모든 기술적특성들을 확증하는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며 “시험결과 발동기의 추진력과 비력적, 연소특성, 작업시간, 추진력벡토르조종특성을 비롯한 모든 기술적지표들이 설계상값과 일치되고 그 믿음성과 안전성이 과학적으로 엄격히 확증됐다”고 설명했다.


서해위성발사장은 북한의 ICBM 개발의 핵심 시설로 꼽히는 곳으로 김 위원장이 이곳을 방문한 것은 지난 3월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2.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