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슬리퍼 신고 '尹 회견장' 섰던 MBC 기자, 너무 무례!"

"기자보다는 주총장 망가뜨릴 기회 찾고 있는 총회꾼 같아 씁쓸해"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중앙일보》 편집국장을 역임했던, 김종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약식 기자회견 당시 언성을 높이며 항의한 MBC 기자를 향해 "기자는 깡패가 아니어야 하지 않나?"라고 비판했다. 

 

김종혁 비대위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윤석열 대통령의 출근길 약식 기자회견에 슬리퍼를 신고 나온 MBC 기자에 대해 "대통령 얘기할 떄 팔짱이야 뭐 낄 수 있겠다"면서도 "슬리퍼를 신고 온 건 뭐라고 해야 할까"라고 한탄했다. 

 

김종혁 비대위원은 "모든 공식 자리에는 그에 걸맞는 복장이 있다는 이른바 '드레스 코드'를 들먹이지 않더라도 이건 너무 무례한 것 아닌가?"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아니라 남대문 지게꾼하고 만나도 슬리퍼를 신고 나갈 수는 없다"며 "그게 인간에 대한, 취재원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 아닌가?"라고 물었다.

 

김종혁 비대위원은 "팔짱 끼고 슬리퍼 신고 회견장에 서 있는 모습은 기자보다는 주총장 망가뜨릴 기회를 찾고 있는 총회꾼 같아 씁쓸하다"며 "언론 자유는 반드시 보장돼야 하지만, 언론의 책임과 기자 이전에 인간으로서의 예의도 한 번 생각하라"고 조언했다. 이어서 "기자는 깡패가 아니어야 하지 않느냐?"라며 마무리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출근길 약식 기자회견에서 동남아 순방 당시 대통령실이 MBC에 대해 '대통령 전용기 탑승 배제'를 한 데 대해 “우리 국가 안보의 핵심축인 동맹관계를 사실과 다른 가짜뉴스로 이간질하려고 아주 악의적인 그런 행태를 보였기 때문”이라고 말하고, 발걸음을 옮겼다. 

 

그 자리에 슬리퍼를 신고 나온 MBC의 대통령실 출입기자 이모씨는 윤석열 대통령 뒤에 대고 “MBC가 무엇을 악의적으로 했다는 건가”라고 따졌다. 이어서  이기정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과 언쟁을 벌였다.

 

일부 기자들은 으레 '국민'을 대표한다는 듯이 '국민의 알 권리' '국민 대신' 운운한다. 그렇다면 공직자는 아니지만, 어느 자리, 어떤 상황이든 그에 걸맞는 언행을 보여야 한다. 

 

이런 관점에서 국민을 대표해서, 국민을 대신해서, 대통령의 약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가 슬리퍼를 신고 나온 걸 어떻게 평가할 수 있을까. 국민이 선출한, 국민의 대표 앞에서 그런 태도를 보인 자에 대해 긍정적으로 얘기하는 이들이 과연 얼마나 될까.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1.1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