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2022년 대선이 마지막 정치적 도전"이라고 했던 유승민이 '당권' 도전?

'거짓말쟁이' 비판 받던 그 'DJ'도 명목상 2년 넘게 쉬었는데, 유승민은 왜 그럴까?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유승민 전 의원이 9, 페이스북에 자신이 국민의힘 당권주자 중 지지율 1위를 하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기사 일부를 공유한 데 이어 한겨레21’이라고 하는 주간지가 게재한 이 꼴 저 꼴 다 보기 싫을 때, 유승민이란 제목의 칼럼을 게시했다. 이를 두고 유승민이 당권 도전을 시사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유승민이란 인물이 지지율 1위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의 신뢰성, 친야 성향 매체에 실린 유승민 긍정 평가칼럼 내용의 타당성에 대해서는 차후 분석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현재 시점에서 한 번 따져봐야 할 대목은 바로 유승민의 생각이다. 유승민 전 의원은 실제로 당권에 도전할 생각을 갖고 있을까.   

 

만일 그런 결심을 했다면, ‘당권 도전선언에 앞서 유승민 전 의원은 과거 자신이 내뱉은 말에 대해 대국민 사과’ 또는 대국민 해명을 먼저 해야 한다. 유 전 의원은 최소한 2020 5월부터 지난해 국민의힘 대선 경선 때까지 수차례에 걸쳐 다음 대선 도전이 내 정치인생의 마지막이란 식으로 얘기했다. 누가 묻지 않았고, 그런 결심을 강요한 이가 없었는데도 스스로 마지막 도전!’ 운운했다.   

 

2020 5 26, 유승민 전 의원은 자신의 팬카페인 유심초에 영상 메시지를 올렸다. 그는 해당 영상에서 내년 2021년 대선 후보 경선, 2022 39일 대통령 선거가 저의 마지막 남은 정치의 도전이라고 밝혔다.   

 

2020 6 4, 유승민 전 의원은 또 내년에 당 대선 후보 경선을 해야 하며, 110개월 후에는 대선이 남아있다고 했다. 이어 “국회의원을 그만두고 남은 저의 마지막 정치적 도전이라며그것만을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0 11 28, 유승민 전 의원은 유튜브를 통해 진행된 팬 미팅에서 이번 대선이 제 마지막 정치 도전이라고 생각하며 배수진을 쳤다고 밝혔다. 2021 2 4일에는 KBC 광주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다음 대권 도전이 제 정치 인생을 완전히 총정리하는 마지막 도전이라고 배수진을 치고 지금 대선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 그해 3 29일에는 이번(2022년 대선)이 제 정치의 마지막 도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같은 해 4 5일에는 불교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오랫동안 즐기던 술·담배도 끊었다고 소개하면서 이번이 제 마지막 도전이라고 (생각하고) 배수진을 쳤다고 강조했다. 같은 달 30일에는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대선을 통해 21년 정치의 끝을 아낌없이 불태워 보겠다고 말했다. 그해 6 7일에는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22년 동안 정치를 해왔는데 이번이 마지막 도전이다. 최선을 다해서 쟁취해봐야겠다 싶다고 밝혔다.   

 

대략 살펴봐도 이렇게 수차례에 걸쳐, 오랜 기간 이번 대선이 정치 인생 마지막이라고 운운했던 이가 바로 유승민 전 의원이다. 그렇다면 당시 이 유승민은 지난 지방선거 때 경기도지사 선거에 나섰다가 당내 경선에서 초선김은혜 현 대통령실 홍보수석비서관에 패한 유승민’, 정치권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를 비판하는 유승민’, 자신에게 호의적인 기사 또는 칼럼을 공유하며 넌지시 당권 도전의사를 밝힌 게 아니냐고 의심받는 유승민과 전혀 다른 인물인가.

 

1992년 대선 패배 이후 정계 은퇴 선언을 했던 김대중(DJ) 전 대통령은 19956월 지방선거를 통해 정계에 복귀했다. 실질적으로는 이미 그전부터 정치 활동을 하고 있었지만, 공식적으로 공개적인 정치 행위를 한 시점은 정계 은퇴선언을 하고 나서 2년 반이 지났을 무렵이다. 김영삼 정부의 보복에 대한 걱정 등 여러 이유가 있었겠지만, DJ마저도 표면적으로는 자신이 내뱉은 말의 무게 때문에 2년 넘게 공식 정치 활동을 중단했던 셈이다. 그런데 유승민 전 의원은 대체 자신을 무엇이라고 생각하기에 평소 했던 말과 달리 최소한의 ’ ‘연기조차 하지 않고 지금까지 계속 정치 활동을 이어가는 것일까.   

   

이처럼 정계 은퇴를 번복한 데 대한 해명 없이 정치 행위를 지속적으로 하는 것은 국민의힘 당원과 지지층,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하기 어렵다. 여권 내 그 누구보다도 고결한 것마냥 ▲따뜻한 보수 개혁 보수 새로운 보수를 자처했던 유 전 의원이라면 더욱 그렇다. 그렇지 않다면 줄기차게 마지막을 강조하며 마치 정치 인생을 끝낼 것처럼 선전하고 다닌 이유 지금도 정치권을 떠나지 못하고, 미련을 버리지 못하는 이유 등을 진솔하게 밝히고 국민을 설득해야 한다.   

 

참고로 유승민 전 의원을 위해 유명한 과거 사례를 조언한다. 앞서 언급한 DJ 1997년 대선 출마 당시 상대방으로 거짓말쟁이란 공격을 받았다. 정계 은퇴를 선언하고 나서 정계에 복귀했기 때문에 국민에게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이에 대해 당시 새정치국민의회의 대선 후보였던 DJ나는 거짓말한 게 아니라 약속을 못 지켰을 뿐이다명언을 남겼다. 과연 유 전 의원은 어떤 논리로 현재 자신의 언행을 정당화할까.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0.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안티조선 (2022-10-09)

    조선기자님 유승민이 나오는게 아니꼽습니까?
    국민이 부르면 누구든 나와야죠.베베 꼬이셨네요
    안나오면 끌어내서라도 나오게합니다.2030의 희망이니까요유
    승민이 그나마 중심잡아서 잘 이끌고가야 작은 희망이라도
    있는게 아니겠어요?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