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내 홍보업계의 전설 조안리 별세

베스트셀러 <스물셋의 사랑, 마흔아홉의 성공> 저자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국내 홍보업계의 선구자격인 조안 리(사진) 스타커뮤니케이션 창립자가 16일 미국 자택에서 사망했다. 향년 77세.

조안 리는 미국유학 후 한국으로 돌아와 조선호텔 홍보매니저, 세계적 여성경영자클럽 존타(ZONTA)의 아시아지역 총재, 세계적 홍보회사인 버슨마스텔러의 사장 등을 거치며 국내에 홍보업의 개념 자체가 정립돼 있지 않았던 1980년대부터 홍보맨으로 활약했다. 국내 최초의 PR전문회사 스타커뮤니케이션을 창립했고 1994년 자신의 삶을 담은 저서 <스물셋의 사랑, 마흔아홉의 성공>(문예당)을 펴내 1년에 70만부가 팔리는 등 베스트셀러 작가가 됐다. 
 
미국인 신부와 26년의 나이 차이 및 신부라는 직업을 극복하고 결혼한 이야기와 홍보업계에서 성공하게 된 내용을 담은 이 책은 당시 젊은 여성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고, 조안 리는 수많은 여대생들의 '롤 모델'이 됐다. 
 
조안 리는 지난 6월 2잏 회고록 <감사>출판기념회를 가졌다. 출판기념회에서 이경숙 아산나눔재단 이사장(전 숙명여대 총장)은 "조안 리만큼 용기 있는 사람을 만나지 못했다. 조안 리에게는 사업가‧작가 등 최초로 하는 일에 거리낌 없이 덤벼들 수 있는 도전 정신이 있다. 조안 리의 뛰어난 창의력, 소통 능력, 리더쉽도 높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조안 리의 남편은 앞서 고인이 됐고, 두 딸은 해외에서 홍보전문가와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다. 조안 리는 최근 <조선일보> 인터뷰에서 "내가 삶을 통해 깨달은 것은 나라는 존재의 본질적 속성 앞에 겸허해지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조안 리의 저서 <스물 셋의 사랑, 마흔 아홉의 성공>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9.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