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5년 공석 북한인권대사 드디어 내정, 이신화 내정자는 누구?

북한인권재단 출범도 속도낼 듯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신화 북한인권대사 내정자. 사진=뉴시스

 

5년간 공석이었던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북한인권대사)가 임명될 예정이다. 

 

19일 외교부에 따르면 정부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직에 이신화 고려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를 내정했다.  북한인권대사직은 지난 2016년 9월 북한인권법이 제정되면서 신설됐지만,  이정훈 초대 대사가 2017년 9월 물러난 이후 문재인정부 출범 후 대사 임명이 이뤄지지 않아 약 5년간 공석 상태가 이어졌다. 


이신화 교수는 이화여대에서 영어영문학과 정치학을 전공했고 미국 메릴랜드대 대학원에서 국제정치학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았다. 북한 및 국제협력 관련 다수의 저서와 연구논문을 저술했고, 유엔 르완다 독립조사위 사무총장 특별자문관, 유엔사무총장 평화구축기금 자문위원, 한국유엔체제학회 회장 등 국제협력 관련 경험이 풍부하다.

 

정부는 "북한인권 개선 및 인도적 지원 증진을 위한 국제사회와의 협력에 있어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임명은 우리 정부의 북한인권 정책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협력을 이끄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북한인권재단 출범도 조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북한인권재단은 2016년 시행된 북한인권법의 핵심인데 지난 정부의 소극적 태도, 또한 국회가 재단 이사 추천을 안 해 아직도 출범을 못했다"며 "재단 출범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 정부는 국회 원구성이 완료되는 시점에 여야에 재단이사 추천을 강력하게 요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후보 당시 공약집에서 북한인권개선을 위해 북한인권법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7.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