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2019년 북송된 탈북어민, 북송 거부하는 모습 담긴 사진 공개돼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12일 통일부가 북한 어민 강제북송 관련 판문점 송환 사진 공개했다. 통일부는 통상 판문점에서 북한주민 송환시 기록 차원에서 사진을 촬영해 왔다. 사진=통일부 제공



2019년 11월 탈북어민 북송 사건 당시 사진이 공개됐다.


통일부가 12일 공개한 10장의 사진애는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북송되는 어민 1명이 격렬하게 저항하는 모습이 담겨 있어 쟁점이 될 전망이다. 

 

당시 문재인 정부의 통일부는 해상에서 나포된 북한 어민 2명이 자진 귀순 의사가 없었기 때문에 돌려보냈다고 밝혔지만, 사진에서는 최소 1명은 북송이 아닌 귀순을 원한 것으로 분석된다. 

 

사건의 쟁점은 이들이 진짜 귀순을 하려고 했는지 여부다. 이들 어민 2명은 "선원 16명을 죽이고 도망왔다"고 주장했다. 전 정권 통일부는 흉악범죄자인 만큼 북한으로 돌려보내 현지에서 재판을 받게 해야 한다는 취지로 돌려보냈지만, 그들이 흉악범죄를 저질렀다는 실질적인 근거가 없는 상태에서 지나치게 빨리 돌려보냈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들은 선장과 선원 16명을 살해한 뒤 시신을 바다에 버리고 북한 김책항으로 돌아갔다가 일행이 체포되자 겁을 먹고 다시 바다로 나왔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합동조사에서 귀순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당시 김연철 통일부장관은 "귀순에 대한 진술과 행동에 일관성이 없다는 점에서, 이들의 귀순 의사에 진정성이 없다고 판단했다"며 북송을 결정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7.1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