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윤석열 대북정책에 "용납 못 할 도전" 반발한 북한

돌연 대북전단 언급하며 "연락사무소 폭파 정도로 안 끝나" 협박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북한 독재정권이 윤석열 정부의 대북 정책 기조에 반발하는 한편 2020년 당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보다 더 수위 높은 도발을 자행할 수도 있다고 협박했다. 


북한 독재정권은 9일, 대외 선전매체인 ‘통일신보’의 “윤석열 정권이 추구하는 대북정책의 진상을 밝힌다”는 제목의 글을 통해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난했다.

북한 독재정권은 뜬금없이 “윤석열 정권은 내외의 그 예상을 뛰어넘어 역대 그 어느 보수 정권도 능가하는 극악한 동족 대결 무리, 뼛속까지 친미 친일이 체질화된 사대 매국노 집단으로서의 정체를 여지없이 드러내 놓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의 북한 비핵화 방침인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경기를 일으키며 “윤석열 정권의 북(北) 비핵화는 우리의 자주권에 대한 용납 못 할 전면 도전이고, 우리의 국권에 대한 가장 엄중한 도발”이라고 반발했다.

분명히 문재인 전 대통령은 우리 언론과 국민을 상대로 여러 차례에 걸쳐서 김정은이 말하는 ‘비핵화’는 우리 또는 국제사회가 얘기하는 ‘CVID’와 같기 때문에 더는 자세한 설명이 필요치 않다는 식으로 호언장담했는데, 북한은 그 CVID 소리 ‘도전’ ‘도발’ 운운하면서 반발하고 있다.

대체 이는 어떻게 된 일인가. 김정은이 문 전 대통령을 속인 것인가. 문 전 대통령이 김정은의 ‘진의’를 오해한 것인가. 김정은은 자신만의 ‘비핵화’ 정의를 명백하게 얘기했는데, 문 전 대통령이 이를 왜곡한 것인가. 대체 이 사기극의 ‘주범’은 누구인지 의문이 들 수밖에 없다. 이는 추후 국정조사, 특별검사, 수사기관의 집중 수사를 통해 그 진상을 드러내야 하는 중대한 안보 관련 문제다.

한편, 북한 독재정권은 북한인권재단 출범을 약속한 윤석열 정부를 향해 “이 정권은 북 인권 문제를 여론화하는 것이 ‘북 정권을 압박하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라며 ‘북 인권 개선’이 저들의 ‘책무’라고 떠들고 있다”며 “극심한 사회적 모순과 갈등으로 남녘 땅 전체가 몸살을 앓는 처지에 인간으로서 누릴 수 있는 모든 인권을 다 향유하고, 덕과 정으로 화목과 단합의 신비한 화폭을 펼치는 우리의 ‘인권 문제’를 걸고 드는 것이야말로 지능이 결여된 추물들의 역스러운 추태로 될 뿐”이라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북한 독재정권은 돌연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언급하면서 “우리 경내에 확산된 악성전염병이 광기를 띠고 감행되고 있는 ‘탈북자’ 쓰레기들의 삐라 살포 망동과 무관치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명백한 것은 탈북자 쓰레기들의 삐라 살포 망동이 지속된다면 우리의 대응은 2년 전에 단행한 북남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정도로 끝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협박을 해댔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7.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