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지난달 가계대출 2000억원 감소…‘대출 옥죄기‘ 효과?

대출규제‧금리상승‧주택거래둔화 영향…추세적 감소 판단은 어려워

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 12월 말 기준 은행권 가계대출이 전월 대비 2000억원 줄었다. 사진은 서울의 한 은행. 사진=조선DB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세가 한풀 꺾였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12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1060조7000원이다. 전월 보다 2000억 줄었다.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규제와 금리인상 우려가 겹친 결과로 풀이된다. 


가계대출의 감소 전환은 7개월 만이다. 대형 공모주 청약증거금 반환의 영향으로 지난해 5월에도 1조6000억원이 감소했다. 이를 제외하면 2014년 1월(-2조2000억원)이래 처음이다.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주담대)과 (신용대출 등의) 기타대출로 구성된다. 12월 말 기준 주담대 잔액은 778조8000억원이다. 전월 대비 2조원 증가한 수치지만, 증가폭은 2018년 2월(1조8000억원) 이후 3년 10개월 만에 최저치다. 지난 7월(6조원), 8월(5조8000억원), 9월(5조6000억원), 10월(4조7000억원), 11월(2조4000억원), 12월(2조원)에 걸쳐 5개월 연속 하락했다.


한은은 “전세 자금 수요는 이어졌지만 주택매매 거래의 둔화로 집단대출이 감소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지난 7월 5만9000호, 8월 5만6000호, 9월 4만5000호, 10월 4만3000호, 11월 3만호로 하향세다.


12월 말 기준 기타대출 잔액은 280조7000억원이다. 이 또한 전월 대비 2조2000억원 줄었다. 


한편 한국은행은 이 같은 감소세를 ‘디레버리징(부채 축소)’으로 보기에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12월 대출 감소에는 상여금 등의 일시적 영향도 있으며 가계 대출의 수요가 여전히 높다는 이유에서다. 


한은 관계자는 “대출금리 상승 등으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가계대출의 수요는 여전히 높다”면서 “연초 금융기관들의 본격적인 대출 재개 움직임을 봤을 때 추세적 둔화로 보기에는 어렵다. 흐름이 지속될지 여부는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1.1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지현 ‘포켓 저널리즘’

talktom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