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미국서 36년 만에 만난 한국계 쌍둥이 자매의 기적

[阿Q의 ‘비밥바 룰라 ’] 휘트니 휴스턴의 ‘Miracle’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36년만에 만난 에밀리 부쉬넬(왼쪽)과 몰리 시너트. 사진 출처=인터넷 미국 ABC 뉴스 캡처.

미국 ABC 뉴스는 17일(현지 시간)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36년만에 유전자 검사를 통해 기적적으로 재회했다고 보도했다.


올해 초 몰리 시너트(Molly Sinert·36)가 DNA 검사를 받았는데 그녀의 절반인 49.96%의 DNA를 공유하는 아이가 있다는 사실을 우연히 알게 됐다. 출산한 적이 없는데 딸이 있다니! 그녀는 “이건 옳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36년 전 한국에서 태어난 시너트는 미국 가정에 입양됐으며 플로리다에서 자랐는데 자신의 뿌리나 조상에 대해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고 전한다.

abc.jpg

그녀의 쌍둥이 자매인 에밀리 부쉬넬(Emily Bushnell·36)도 마찬가지였다. 


두 사람은 서로 쌍둥이인지도 모른 채 초등학교, 무도회, 졸업, 결혼, 출산을 거쳤고 올해 초 부쉬넬의 11살 딸 이사벨(Isabel)이 DNA 검사를 받기 전까지 이런 기적은 전혀 생각지 못했다.

이사벨은 “나는 엄마 쪽에 더 많은 가족이 있는지 알아내고 싶었다(I wanted to find out if I had more family on her side.)”고 말했다. 외가의 뿌리 혹은 흔적을 알고 싶었던 이사벨의 선택이 엄마와 이모의 상봉에 결정적 가교 역할을 한 셈이다.


FDS.jpg

에밀리 부쉬넬의 딸 이사벨(11).

 

이사벨은 엄마 에밀리에게 DNA 검사를 권했지만 익숙지 않아서 이사벨이 대신 검사를 받았다. 운명의 반전(twist of fate)으로 이사벨과 시너트는 비슷한 시기에 결과를 알게 됐었고 자신의 유전자와 비슷한 누군가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런 다음, 모든 일이 일사천리로 진행되었다. 서로의 도플 갱어(doppelgänger in one another)를 찾기 위해 문자 메시지와 사진을 공유하기 시작했다. 서로가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는데도 끈이 없는 스타일의 드레스를 입고 있는 사진, 헤어 스타일이 똑 같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부쉬넬은 “아마도 우리가 발견할 수 있는 많은 쌍둥이들의 순간들을 하나씩 갖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I realized this is probably one of the many twin moments we'll discover)”고 말했다.

 

DSAF.jpg

에밀리 부쉬넬(왼쪽)과 몰리 시너트. 사진=미국 인터넷 ABC 뉴스 캡처.

 

부쉬넬과 시너트는 화상 채팅을 하고 36살 생일에 처음으로 만나고 싶다고 결심했다고 한다. 이 순간을 두 사람은 결코 잊을 수 없다.


지금이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순간(This is the happiest moment of my life)”이라며 부시넬은 이렇게 말했다.

 

“솔직히 이렇게 말할 수 있어요. 나는 쌍둥이와 함께 할 수 있는 지난 36년의 삶을 빼앗겼다고. 하지만 동시에 앞으로 다가올 일에 대해 매우 감사하고 흥분하고 있습니다.(I can honestly say that. I was robbed of the last 36 years of a life that I could have had with my twin. But at the same time, I'm very grateful and excited for what lies ahead.)


두 사람의 재회에 이사벨 역시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진짜 이모’가 생겼고 어쩌면 외가의 또다른 ‘진짜 친척’이 생길지 누가 알겠는가!

부쉬넬과 시너트가 수십 년 전 어떻게 헤어졌는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두 사람은 가까운 장래에 함께 한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ABC 뉴스는 보도했다.

 

R800x0.jpg

 

기자는 놀라운 재회 소식을 들으며 휘트니 휴스턴의 노래 ‘Miracle’이 생각났다.

1990년에 발표한 3번째 스튜디오 앨범 《I'm your Baby Tonight》에 실렸다. 미국에서 9위, 캐나다에서 17위를 기록했다. 국내에는 비교적 덜 알려졌다. 노랫말은 이렇다.


<어떻게 기적을 포기할 수 있나요. 어떻게 또 다른 날을 맞이할 수가 있나요. 제 모든 행동은 제가 선택하는 것. 그리고 오늘, 대가를 치르는 거죠. 제 마음은 고통에 가득 차 있어요. 제가 느끼는 걸 당신이 어떻게 이해할까요. 당신이 어떻게 그 많은 고통과 연관돼 있나요. 아무 것도 날 위로할 수 없는 것처럼 보일지라도... 그래서 오늘 누군가 제 기도를 들어 주기를.>


라고 노래하며 휘트니는 이렇게 호소한다.


<어떻게 기적을 보낼 수 있을까요? 아무 것도 대신할 수 없어요. 제가 당신의 기적이 될 수 있을지, 당신 고통을 덜 수 있을지 알고 싶어요. 어떤 말로도 저를 위로할 수 없다고 해도 하느님, 제 기도를 들어주세요.>라고.


How could I throw away a miracle

How could I face another day

It's all of my doing I made a choice

And today I pay

My heart is full of pain

How could you understand

The way I feel

How could you relate to so much pain

Seems as though nothing can comfort me

So today I pray

That someone should listen


For nothing should matter

Not when love grows inside you

The choice is yours

There's a miracle in store

How could I let go of a miracle

Nothing could ever take its place

Thought I was looking Out for myself

Now it seems the pain

Is all that I have gained

I wonder if I could be your miracle

I wonder if I could spare you pain

Seems as though nothing will comfort me

Lord, less today I pray

That you should come listen

 

입력 : 2021.04.1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