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서울대‧연세대‧고려대, 수시 합격자 2841명 미등록 왜?

의대 합격 등으로 서울대 등 등록 포기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서울대학교 정문. 사진=뉴시스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가 대학 입학 수시모집(수시) 전형 최초 합격자를 발표했으나 2841명이 등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려대의 경우 모집인원 절반 가까이가 등록하지 않았다.


31일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는 이날 오전 2021학년도 대입 수시전형 최초합격자 중 결원을 충원하기 위한 1차 추가 합격자를 발표했다.


추가 합격자는 서울대 145명, 고려대 1699명, 연세대 997명으로 총 2841명이다. 이들 3개 대학이 수시 전형으로 선발하는 학생 수는 전체의 33.7%이다. 추가 합격자 수는 전년 대비 439명(5.7%) 증가했다.


특히 고려대의 추가 합격률이 49.7%(1699명)로 모집인원 절반에 달했다. 전년도 수시에서는 연세대와 같은 38.8%였다. 추가합격 인원은 1323명에서 376명이 더 많아졌다.


연세대도 이번 수시 추가 합격률이 41.6%로 전년 38.8% 대비 늘었다. 총 997명이 추가 합격해 전년 969명 대비 28명 증가했다.


서울대 추가합격률도 5.6%로 전년 4.1%에 비해 상승했으며 145명이 합격해 전년 대비 35명이 늘었다.


서울대 추가 합격자는 주로 공대, 자연대 등 자연계열에서 나왔다. 생명과학부 10명, 화학생물공학부 10명, 치의학과 8명 등이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서울대 자연계열에서 상대적으로 추가 합격이 많이 나오는 이유에 대해 “타 대학 의대와 중복 합격자가 나와 서울대 등록을 포기하는 경우”라고 했다. 


고려대와 연세대는 수시에서 학교생활기록부 교과·비교과 기재 내용을 평가하는 학생부종합전형, 중간·기말고사 등 고교 교과 성적을 평가하는 학생부교과전형에서 이탈자가 많았다는 분석이다.


고려대는 학생부교과 학교추천전형에서 612명을 추가 모집했다. 해당 전형 모집인원 1183명의 절반이 넘는 51.7%에 달한다. 연세대는 학생부종합 활동우수형에서 437명을 추가 선발했다. 모집 인원 768명의 56.9%에 해당하는 규모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고려대, 연세대 수시 학생부 중심 전형에서 추가 합격자가 많은 이유는 학생부 성적이 높은 학생들이 서울대와 중복 합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했다.


모든 대학들의 수시 모집 추가합격자 발표 기간은 내년 1월4일 오후 9시까지다. 이 때까지 뽑지 못한 인원은 정시모집으로 이월해 선발한다.


서울대는 내년 1월 2일 오전 11시에 한 차례 더 추가합격자를 발표한다. 고려대와 연세대는 내년 1월 2일 오전 10시, 1월 4일 오전·오후에 전형별로 1~3차례에 걸쳐 학생을 충원한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2.3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