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故 이건희 삼성 회장 영결식 엄수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이 28일 오전 서울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강당에서 비공개로 열린 가운데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25일 별세한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영결식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비공개로 치러진 영결식에서 이 회장은 부인, 자녀 등 유족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이건희 회장의 유족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은 이날 오전 7시30분쯤 영결식장과 가까운 병원 입구로 들어섰다. 영결식은 유족 및 삼성 사장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약 30여분간 진행됐다.

이후 발인을 마치고 오전 8시 50분쯤 운구차가 출발했고, 손주인 이재용 부회장의 자녀 지호 씨, 원주 씨 등은 장례식장 입구 인근에 마련된 별도 유가족용 버스에 탑승했다.  

운구 행렬은 이건희 회장이 거주한 용산구 한남동 자택, 이태원 승지원, 서초사옥 등을 비롯해 삼성전자 수원 사업장, 화성 및 기흥 반도체 공장 등 일부 장소를 거쳐가게 된다.

장지는 수원 가족 선영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