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애플 첫 5G폰 '아이폰12' 베일 벗었다

한국에선 23일부터 사전예약, 30일 출고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애플 홈페이지

애플이 신제품 '아이폰12' 시리즈를 13일 오전 10시(미국 현지시간) 공개했다. 애플의 첫 번째 5세대 이동통신(5G) 스마트폰으로 경쟁사에 비해 1년 이상 늦었지만 브랜드 충성도가 높은 애플 사용자들이 대거 아이폰12로 갈아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애플은 이날 온라인 행사를 통해 아이폰12(6.1인치), 아이폰12 미니(5.4인치), 아이폰12 프로(6.1인치), 아이폰12 프로맥스(6.7인치) 등 아이폰12 4종과 스마트 스피커 '홈팟 미니'를 선보였다. 

가격은 아이폰12 799달러(약 91만5000원), 아이폰12 미니 699달러, 아이폰12프로 999달러, 아이폰12 프로맥스 1099달러, 홈팟 미니 99달러 등이다.

국내 출고가는 가장 저렴한 64GB(기가바이트) 모델 기준 아이폰12 미니 95만원, 아이폰12 109만원, 아이폰12 프로 135만원, 아이폰12 프로맥스 149만원으로 책정됐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온라인 행사에서 "아이폰에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는 날"이라며 5G가 초고속으로 데이터를 다운로드·업로드하고 고화질 동영상 스트리밍과 더 반응이 빠른 게이밍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폰12 미니는 아이폰SE와 아이폰8의 중간 크기다. 애플은 아이폰12 미니를 "세상에서 가장 작고 슬림한 5G폰"이라고 소개했다.

아이폰12는 디자인도 달라졌다. 모서리가 직각을 이루는 베젤을 적용했고 아이폰11보다 11% 얇고 부피는 15% 작아졌다.  네 가지 모델 모두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전면 디스플레이에는 나노 세라믹을 적용한 '세라믹 쉴드'를 장착해 다른 스마트폰보다 충격에 대한 저항 강도를 높였다.


사진=애플 홈페이지


카메라는 모델별로 차이가 있다. 아이폰12의 상위 2개 모델은 트리플 카메라, 하위 2개 모델은 듀얼 카메라로 급을 나눴다. 색상도 차이가 있다.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는 블랙 화이트 레드 그린 블루 5가지, 아이폰12 프로와 아이폰12 프로 맥스는 골드 실버 그래파이트 블루 4가지다.

아이폰12가 5G폰인 만큼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 한 우리나라가 1차 출시국에 포함됐다. 한국의 5G 가입자 수는 8월 말 기준 865만명이다.  이달 23일부터 사전 예약 시작, 30일 공식 출시된다.  충전기와 유선이어폰은 기본 구성품에서 빠진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