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트럼프 퇴원했지만.... 바이든과 16%P 격차

CNN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바이든 57%, 트럼프 41%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바이든 민주당 후보. 사진=뉴시스

미국 대통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의 전국 여론조사 격차가 16%포인트까지 벌어졌다는 결과가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고 입원한 동안 격차가 더 벌어진 셈이다. 

CNN방송은 여론조사기관 SSRS와 지난 1∼4일 미국 성인 1205명으로 대상으로 공동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사 결과 바이든 후보가 57%, 트럼프 대통령은 41%의 지지율을 얻어 대선이 28일 남은 상태에서 16% 포인트 격차가 벌어졌다고 CNN은 보도했다.  CNN은  “이번 여론조사의 대부분은 트럼프 대통령의 감염 사실이 공개된(2일) 이후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지난 9월 초 CNN방송의 여론조사에선 두 후보 간 격차는 8% 포인트였다. 당시 바이든 후보 지지율은 51%, 트럼프 대통령 43%였지만 한 달 사이 격차가 두 배로 늘어난 셈이다. CNN이 대선 여론조사를 실시한 후 가장 큰 격차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과 함께 1차 대선 후보 TV토론도 트럼프 대통령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여론조사에서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각 후보 지지율은 바이든 59%, 트럼프 38%로 바이든 후보가 압도적인 우세를 보였다. 

그러나 현재의 지지율이 대선 승패를 좌우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대선은 한 주(州)에서 승리한 후보가 그 주의 선거인단을 독식(winner takes all)하기 때문에 전체 득표율보다는 주 단위의 선거결과가 더 중요하다. 격전 주에서는 두 후보 간의 격차가 크지 않은 상황이다. 

이번 조사를 실시한 CNN도 “바이든의 전국적 우위에도 불구하고, 백악관을 향한 레이스는 몇몇 접전 주의 대선 결과에 좌우될 것”이라고 전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0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