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BTS 소속사 빅히트 일반 공모주 청약 첫날 성적 보니

증거금 8조원 이상 몰려.... 카카오게임즈 절반 수준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일반 공모주 청약 첫날인 5일 8조원 넘는 증거금이 몰리며 투자 열기를 입증했다. 그러나 역대 최고 기록을 갖고 있는 카카오게임즈에는 미치지 못했다. 

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빅히트가 전날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을 실시한 결과, 첫날 경쟁률은 89.6대 1을 기록했다. 일반 청약에 배정된 물량은 신주 713만주의 20%에 해당하는 142만6000주다. 증거금은 총 8조6242억원 수준이었다. 증권사별로는 한국투자증권의 경쟁률이 114.82대 1로 가장 높았다. 이어 미래에셋대우 87.99대 1, NH투자증권 69.77대 1, 키움증권 66.23대 1 순이었다. 

 빅히트의 공모주 청약 첫날 성적은 카카오게임즈의 절반 수준이다.카카오게임즈의 경우 공모주 첫날 320만주 모집에 13억5783만주가 몰리며 427.4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첫날 몰린 증거금도 16조4140억원으로 빅히트의 두배였다.  

빅히트의 첫날 공모주 청약 성적이 예상보다 저조한 것은 높은 공모가로 인한 투자자들의 눈치작전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또 일반 청약에서 팬클럽 ‘아미’가 몰릴 것으로 예상됐지만 이들 역시 분위기를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둘째날인 6일 투자자들이 더 몰릴 가능성도 높다. 앞서 올해 상반기 ‘대어’였던 SK바이오팜도 둘째날 투자자들이 몰렸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0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