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전시] 화화사유畫話思惟

9월 16일부터 9월 28일까지 인사동 토포하우스에서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순수한 예술이란 무엇일까.
 전시 ‘畫話思惟’는 예술과 인간의 관계에 대해 다시 돌아보는 전시다.  그림-대화-사유의 공간으로 전시장을 구성했다. 4.6미터의 높은 천창에서 쏟아지는 자연광 아래에서 관람객은 작품에만 오롯이 집중할 수 있다.
 예술의 본류를 생각해보자는 의미로 한국의 정신이 담긴 대작들을 선정했다. K-ART의 원류가 되는 작품들이다. 연속 기획인데, 첫 전시인 원로작가에서부터, 중진, 청년 작가로 이어질 예정이다.
 
참여작가는 6명이다. 이우환, 엄태정, 차우희, 김종원, 조기주, 김병태 작가다.
 
본문이미지
Untitled, 종이 위에 먹, 168x184.4cm, 1986

이우환(1936년생) – 설치예술, 서양화
일본의 획기적 미술운동 모노화의 창시자다. 이번에 전시되는 작품은 바람시리즈의 모태가 되는 1986년의 종이작업이다. 시간과 함께 획은 시작되고 공간 속에서 여백과 함께 생성된다. 몰아치는 획의 기운은 비움과 채움 사이에 존재하고 있다.

‘붓을 들고 선을 그린다. 처음에는 선이 어둡고 두껍게 나타나지만, 점차 얇아지고 결국에는 사라진다··· 하나의 선은 반드시 시작과 끝이 있어야 한다. 공간은 시간 속에 나타나고, 공간을 생성하는 과정이 끝날 때, 시간 역시 사라진다’ -이우환-
 
경력
일본 교토세이카대학 예술학부 객원교수, 일본 타마미술대학교 명예교수, 대통령자문 새천년준비위원회 위원, 프랑스 파리국립미술학교 초빙교수, 프랑스 국립미술대학 객원교수, 일본 타마미술대학교 교수
 
수상
금관문화훈장, 레지옹 도뇌르 훈장, 제13회 일본미술협회 세계문화상, 제11회 호암상 예술상, 유네스코 미술상, 제1회 헨리무어 대상전 최우수상, 제13회 현대일본미술전 동경국립근대미술관상, 국제청년미술가전 일본문화포럼상
 
본문이미지
만다라(Mandala), 145cmx435cm, ink and acrylic on paper, 2018

엄태정(1938년생) - 조각가
조각가 엄태정은 조각을 그린다.
단순한 공간을 위한 몰두는 그 그리기를 통해 그리기 자체로 돌아가 자유롭다. 그리기는 그리는 과정에서 공간을 부여하고 자연에 각인시킨다. 그리기는 자신이다. 그리하여 사물에 자신을 연장시킨다. 자연에 자신을 예속시킨다.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 교수(1981~2004), 독일 베를린 국립예술대학교 연구교수 (1991~1992)로 후학을 길렀다. 2001년 독일 베를린 총리 공관에 한국 조각가 최초로 조각 작품이 영구소장 되었다.(슈뢰더 총리 시절) 2005년 베를린 콜베 미술관에서 한국 조각가 최초로 초대전을 열었다.
 
만다라 – 새벽을 연다
만다라는 우주다.
공(空)의 세계다.
하늘도 둥굴고 땅도 둥굴다.
어두운 밤하늘 무수한 별자리 고요한데
새벽을 열고 동이 튼다.
밤은 지나간 자리
가리워져 숨겨
둥굴개 머문다.
이제 무수한 별들도 잠들고
새벽을 여니
신비로운 우주 소리
나를 깨우니 경청하련다.            -엄태정-

경력
대한민국예술원 회원, 녹조근정훈장, 한국추상조각1세대, 대한민국미술대전 심사위원, 중앙미술대전 운영위원 및 심사위원,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 명예교수, 독일 베를린국립예술대학교 연구교수
본문이미지
동쪽에서 온 소포는..., 230x294cm, Mixed media on canvas, 1989

차우희(1945년생) - 설치예술, 서양화
1981년부터 독일 베를린과 서울을 오가며 활동 중이다. 베를린 시립미술관에서 기획한 ‘굿모닝 조지오웰’ 전시에 참여했다. ‘아트바젤’과 같은 국제 미술시장에서 잘 알려져 있다. 작가는 동양의 유산과 서양의 경험을 다다이즘적으로 작업에 투영한다. 이번 작품은 흑백의 강한 대조와 꼴라주로 작가의 내면을 상징적으로 표현했다.
 
 "차우희의 그림은 상상력의 찬가다. 그의 감동은 밝으면서 강하고, 절망은 어두우면서도 질기다. (...) 그의 작품에는 온전한 존재감을 부여하는 섬세한 힘이 있다" -요아힘 자토리우스 독일연방정부 학술교류처장-
 
수상
2001 제9회 우경문화예술상, 파라다이스문화재단
2000 11월, 제12회 석주미술상, 석주미술상운영위원회
 
전시
1977년 현대화랑 개인전을 시작으로, 진화랑, 베를린시립미술관, 베를린 노텔퍼화랑, 도쿄 시로다화랑 등에서 수십회의 개인전을 비롯하여, 국립현대미술관(과천), 나고야 아이치현미술관 등의 단체전, 아트Basel, FIAC, 요코하마 국제미술제, 베니스 비엔날레 등에 참여하였다.
본문이미지
법화경, 210x150cm, 종이위에 주사, 2020

김종원 (1954년생) – 현대서예가
 
신령스럽고 신성한 문자의 근원을 현대적으로 해석하여 서예와 회화를 통합하는 작업을 한다. 2018년 베를린에서 전시를 열었다. 캘리그라피로서의 미학을 현대 회화적인 정신으로 표현하였다는 극찬을 받았다. 그 후 독일 미술계에서 뿐만 아니라 2018년 미국 캘리포니아 미술관 LACMA 전시를 통해 국제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에 소개되는 작품은 기호와 상징과 함께 문자를 사용함으로써 ‘서화동체書畫同體’의 원상과 변상의 경계를 보여준다.
 
경력
경남도립미술관 관장, 대한민국서예대전 초대작가, 사단법인 한국문자문명연구회 회장
본문이미지
, 190x1952cm, graphite and oil on canvas, 1998~2014 (금호미술관 설치 view)

조기주(1955년생) - 서양화가
 
이화여대 서양화과와 미국 Pratt Institute 졸업 후 단국대학에서 교수(1984~ 2020)로 재직하였다.
그는 작업을 통해서 우주의 본질에 대한 탐구를 계속하며 생명의 탄생과 죽음, 그리고 그 흔적이 나타내는 의미를 찾고 있다. 이번에 전시되는 회화 (1998~2014)는 점, 선, 원 등 조형의 기본 요소를 캔버스 위에 오일과 흑연을 매체로 사용하여 우주와 생명의 창조를 가시화하고 있다.
 
“나는 예술을 통해서 우주의 본질에 대한 탐구를 계속하며 생명의 탄생과 죽음, 그리고 그 흔적이 나타내는 의미를 찾고 있다.
수많은 원들을 그리고 지우며, 순환과 창조가 무수히 연속되고 탄생하는 우주, 그리고 자연에 대한 나의 관심이 담겨진다.
나는 매일 뜨고 지는 해의 아름다움에 감탄하고, 반짝이는 별과 차고 기우는 달에 기쁨을 느낀다. 또한 끊임없이 돌아가는 세상, 그 아름다운 되풀이를 관조할 수 있음을 감사한다. 그리고 나의 흔적, 그 순환과 반복을 품은 작품 속 의미를 감상자와 함께 나누기를 소망한다.” - 조기주 -
 
경력
단국대학교 서양화과 명예교수, 근정포상, 단국대학교 예술대학 학장, 전국 여교수 연합회 부회장, 동서미술문화학회 부회장, 대한민국 미술대전 심사위원, 미국 뉴욕 Pratt institute 대학원 교환교수
저서 『이것도 예술이야?』(2004, 현암사),
     『이유 있는 미술시간』(2016, 노스보스)
1981년 히긴스 홀 갤러리 전시부터 2020년 보혜미안 갤러리 ‘동그란 숨’에 이르기까지 33회 개인전 및 다수의 그룹전.
2006년 단편영화 <연속 그러나 불연속> 제작 극본 감독
본문이미지
달밤, 190x280cm, Archival Pigment Print, 2018년

김병태(1962년생) - 사진작가
1993년부터 케냐에 거주 중이다. 자연의 본질과 인간의 내면에 대한 탐구를 이어 오고 있다. 이번 전시작품은 자연의 근원을 찾기 위한 사유의 결과로서 카메라의 렌즈를 빼고 밤하늘을 촬영한 것이다. 형상 없이 빛과 색으로 표현되었다. ‘텅 빈 충만’의 미학을 담고 있다.
 
“오랜 세월을 인고한 대지는 우주를 닮았다. 수없이 많은 밤을 지새우며 대지는 어둠만큼 짙어졌고, 하나 둘 가슴에 품은 별들은 이제 헤아릴 수 조차 없다. 꿈결인양 검푸른 초원을 헤매다 다급한 어느 동물의 울음에 눈을 뜨니 어느덧 차갑고 따뜻한 여명의 두 기운이 밀당을 하고 있다.
동녘 하늘은 해가 솟아나기 전이 더 아름답다. 은은하고 품위 있는 따뜻한 기운은 화선지의 먹처럼 사방으로 번진다. 지평선에서 떠오르는 태양은 너무 강렬하여 첫사랑처럼 몸과 마음을 태운다.
저녁 무렵은 고즈넉하나 쓸쓸함이 배어 있어 늦가을의 정취가 있다. 뉘엿뉘엿 넘어가는 해는 갑자기 뚝 떨어지고 푸르고 검은 어둠이 노을을 밀어낸다. 밀려오는 적막 속에는 알 수 없는 두려움이 있다.”    - 김병태 -
전시문의: 토포하우스(02-734-7555, www.topohaus.com)
 
글=하주희 기자

입력 : 2020.09.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