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김정은, 장성택 시신 북한 간부들 앞에 전시했다"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에게 들었다며 발언.... 밥 우드워드 신간에서 밝혀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13년 12월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공개한 장성택의 마지막 사진. 포승줄에 묶인 장성택이 국가안전보위부 요원들에게 끌려 법정에 들어서고 있다. 당시 노동신문은 "국가안전보위부의 특별군사재판을 통해 장성택을 처형했다"고 전했다. 사진=조선DB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고모부 장성택을 처형한 후 머리 없는 시신을 북한 고위 간부들 앞에 전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현지시각) AFP통신 등에 따르면 오는 15일 출간될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Rage)’에 관련 내용이 들어있다. 발췌본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들었다며 "김정은이 고모부를 죽였고 시신을 바로 계단에 뒀다고 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의 잘린 머리는 가슴 위에 놓였다"고 했다.
 
김일성의 사위이며 김정은의 고모부인 장성택은 김정일 집권 시절 북한 핵심 실세였고 사실상 북한 권력 2인자였다. 그러나 장성택은 김정은 집권 후인 2013년 12월 처형됐다. 국가전복음모, 반역, 부정부패, 문란한 사생활 등의 이유다.
 
장성택 처형방법에 대해 정확하게 알려진 바는 없지만 잔인한 방법으로 처형됐다는 보도는 이어졌다.  AFP는 트럼프 대통령이 장성택 참수 사실을 언급한 것은 김정은과 친밀하다는 점을 보여주려 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정은이 시신을 전시한 것은 다른 북한 고위 간부들이 볼 수 있도록 의도한 것으로 보인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1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