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한-러 수교 30년, 교역액과 관광객 얼마나 늘었나

교역액은 8억 달러(1990년)에서 223억 달러(2019년)로, 관광객은 3만 명에서 77만 명으로 늘어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소련을 방문한 노태우 대통령과 러시아 공화국의 보리스 옐친 초대 대통령.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원장 최용민)이 9월 7일 발표한 〈한-러 수교 30주년, 경제협력 평가와 전망〉에 따르면, 한국과 러시아의 교역은 구소련 시절인 1990년 8억8880만 달러에서 2019년 223억4064만 달러로 25배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1990년 3만 명 수준의 상호 관광객도 수교와 2014년 비자 면제협정을 계기로 늘어나 2019년에는 역대 최고치인 77만 명을 기록했다.
 
한국 기업의 러시아 진출로 한국 상품에 대한 러시아인들의 선호도 높아지고 있다. 삼성전자가 2019년 러시아 휴대전화 시장 1위, 현대차그룹과 LG전자가 각각 자동차와 가전제품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2위를 차지했다.
 
〈한-러 수교 30주년, 경제협력 평가와 전망〉은 “러시아는 극동·시베리아 개발과 아시아태평양 지역과의 협력을 희망하고 한국은 안정적인 에너지 자원 확보와 유라시아 시장 진출을 희망하고 있어 상호 이해관계가 일치한다”면서 “가스 파이프라인 건설, 전력망 구축, 철도 연결 등 에너지·물류 사업이 현실화할 경우 상호 윈-윈 하는 경제 효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적었다.
 
한편 “자원 수출에 의존하는 러시아 경제 특성상 한-러 교역이 원자재 가격, 서방의 제재 등 대외 환경 변화에 따라 변동성이 큰 점, 2009년 이후 꾸준한 우리나라의 대러시아 무역수지 적자, 러시아의 중국 수입 급증 등 위기 요인도 있다”면서 “향후 서방의 대북·대러 제재, 미-중 무역 분쟁과 이에 따른 중-러 관계 강화 등 복잡한 이해관계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며 러시아 정부의 수입 대체산업 육성책, 코로나19로 인한 2분기 경제 급하강 등도 면밀하게 점검해야 한다”고 밝혔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0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