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태풍 마이삭 북상하자 공군 비행기도 다른 기지로 대피

5개 부대, 100여 대의 항공기 이동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공군 제19전투비행단 주기장에 고정된 공군 수송기들. 태풍 마이삭에 대비해 항공기의 날개를 고정했다. 사진=공군 제공
한반도로 북상하는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을 피하기 위해 공군 수송기가 중부 내륙 지방의 공군 기지로 이동했다.
 
공군은 지난 9월 2일, CN-235, C-130 등 공군 수송기가 제19전투비행단(19전비) 주기장으로 전개했다고 밝혔다. 19전비는 F-16 전투기를 주력으로 삼는 비행단으로, 충북 충주에 있다. 부대훈은 ‘적에게 전율을! 조국에 평화를!’이다.
 
본문이미지
사진=공군 제공

본문이미지
사진=공군 제공
 
공군 수송기인 CN-235, C-130은 김해국제공항에 주둔하는 제5공중기동비행단(5비) 소속이다.
 
공군은 이번 태풍에 대비하기 위해 5개 부대, 100여 대의 항공기를 태풍 이동 경로에 있는 기지에서 태풍 영향권 밖에 있는 타 기지로 옮겼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