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90년대 생과 90년대 학번이 함께 어울리는 국내 ‘뉴트로(New-tro)’의 성지

[阿Q의 ‘비밥바 룰라’] 신간 소개 《신촌 우드스탁과 홍대 곱창전골》 ①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신촌 <우드스탁>과 홍대 <곱창전골>

[편집자 주] 신촌 <우드스탁>과 홍대 <곱창전골>은 음악을 사랑하는 이들이라면 한번쯤 들어봤을 법한 우리 시대 대표적인 음악 공간이다. 1990년대 국내 음악계의 다채로운 변화와 흐름은 물론 2000년대의 급격한 문화적 성장을 지켜보며 흡수해온 이 두 곳은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까지도 성업 중이다.
 
본문이미지
음악평론가 고종석이 최근 펴낸 《신촌 우드스탁과 홍대 곱창전골》
음악평론가 고종석씨는 최근 《신촌 우드스탁과 홍대 곱창전골》(호밀밭 刊)을 펴냈다. 이 책을 통해 당시 음악과 사랑에 빠지고 사람들과 어울리며 세상을 알아가던 신촌과 홍대의 30년 전 이야기를 들려준다.
 
《월간조선》은 저자와 출판사의 양해를 구해 90년대 학번과 90년대 생이 함께 어울리는 한국 뉴트로(New-tro)의 성지인 홍대와 신촌,  <우드스탁>과 <곱창전골>의 음악 이야기를 4회(3회 + 저자 이메일 인터뷰)에 걸쳐 소개한다.
 
---------------
 
저자인 음악평론가 고종석씨는 월간 《록킷》 편집장을 거쳐 《서브》, 《핫뮤직》, 《GMV》, 《오이뮤직》, 《씨네21》 등 음악과 대중문화 관련 매체에서 기자와 객원 기자로 활동했다. 음반기획사 인디, 뮤직디자인, 갑엔터테인먼트 등을 거치며 한국의 대중음악산업 현장을 지켜보며 실무 경험을 쌓았다. 또, 한국대중음악박물관 사무국장,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등 음악과 관련해 길고 다양한 경력을 쌓아왔고 지금도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본문이미지
저자인 고종석씨. 그는 한국대중음악박물관 사무국장,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삶의 중심에 늘 음악이 있었다”는 저자는 “<우드스탁> 과 <곱창전골>, 이 두 공간과 반평생을 함께 하면서 음악을 즐기고 감상하는 태도는 물론 새로운 세상과 마주할 수 있는 기백을 배울 수 있었다”고 고백한다.
 
<우드스탁>과 <곱창전골>은 음악을 신청해 들을 수 있는 대표적인 ‘리퀘스트 & LP 바’라는 의미 외에도 1980년대부터 이어져 오던 신촌의 청년문화와 1990년대부터 축적된 홍대 인디 문화의 성장과 맥이 연결된다는 점에서 특수한 성격을 지닌다.
 
두 곳은 음악을 중심으로 운영되지만, 신촌과 홍대에서 주로 활동하던 문화예술인들이 줄곧 즐겨 찾고 있는 공간이기도 하다. 또한 각 시대를 살며 음악을 즐기던 다양한 분야의 일반인들도 함께 그 공기를 호흡했다는 점에서 <우드스탁>과 <곱창전골>은 팝과 가요 두 대중음악의 역사적 흐름을 친숙하게 품고 있는 공간이랄 수 있다.
 
본문이미지
신촌 <우드스탁>의 내부 모습이다.
 
☞ 신촌 <우드스탁>은 어떤 곳?
 
신촌에 위치한 리퀘스트 & LP 바 <우드스탁>은 40~50대의 중년이 20대 젊음의 시절로 돌아가고, 20~30대의 청년은 과거와 현재를 여행하듯 미묘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공간이다.
 
1992년부터 운영을 시작한 <우드스탁>은 현재까지도 시작 당시의 방식과 분위기를 그대로 고수하고 있다. 실내에 들어설 때부터 돌아갈 때까지 모든 순간이 만족스러운 리퀘스트 전용 LP 바이다.
 
주인장이자 DJ를 맡고 있는 문진웅 대표. 그의 앞에는 늘 메모지가 놓여 있다. 여기에 듣고 싶은 노래를 적어 전달하면 함께 자리한 이들은 그 노래를 공유하며 행복을 느낀다. 사방팔방 벽면에는 낙서가 가득한데 지금껏 오고 간 많은 사람들의 자취가 느껴진다. 뿐만 아니라 <우드스탁> 어딘가에 자신의 자취를 남겨놓고 싶은 욕망이 크게 일렁인다.
 
과거는 ‘이미 있었던 현재’임을 깨닫게 되는 곳
 
2020년에 접어들며 개업 29주년을 맞이한 <우드스탁>은 청년문화와 대학문화를 상징하던 신촌의 대표적인 문화공간이다. 1980년대와 1990년대의 신촌을 기억하고 이후 신촌을 오갔을 수많은 사람들에게 안식처이자 사랑방 역할을 담당해왔다. 오랜 단골손님들과 새롭게 찾아온 손님, 그리고 국적 불명의 여러 외국인까지 다양한 부류의 사람들이 자연스레 뒤섞여서 음악을 느끼고 즐기는 공간이 여기 <우드스탁>이다.
 
# 우드스탁 문진웅 대표가 추천하는 스페셜 트랙
 
-손님 중 생일을 맞이한 이를 위한 곡
Cliff Richard / Congratulation
Paper Lace / Happy Birthday Sweet Sixteen
The Beatles / Birthday
 
-손님 중 특별한 연인을 위한 곡
Adele / Someone Like You
Bob Marley / Could You Be Loved
Sting / Shape Of My Heart
 
-비 오는 날 특별히 선곡하는 곡
The Cowsills / The Rain, The Park & Other Things
Melanie / Raindance
Uriah Heep / Rain
The Cascades / Rhythm Of The Rain
The Dramatics / In The Rain
 
-눈 오는 날 특별히 선곡하는 곡
Cyndi Lauper / All Through The Night
Dean Martin / Let It Snow
Red Hot Chilli Peppers / Snow
 
-손님이 특별히 슬퍼할 때 위로하는 곡
The Doobie Brothers  / What A Fool Believes
The Doors / Light My Fire
The Youngbloods / Get Together
 
(다양한 리스트가 존재한다. 꼭 책을 통해 곡을 확인하시길...)
 
본문이미지
홍대 <곱창전골>의 내부 모습이다.

☞홍대 <곱창전골>은 어떤 곳?
 
신촌과 홍대를 연결하는 <산울림 소극장> 주변에 위치한, 놀이하듯 즐거움 넘치는 리퀘스트 & LP 바 <곱창전골>은 다양한 연령대가 드나드는 공간이다. 홍대를 중심으로 하는 인디 문화와 클럽 문화의 초창기였던 1998년 <그 집에 술이 있다>로 출발했던 <곱창전골>은 <우드스탁>과 마찬가지로 과거의 느낌을 그대로 적용해서 운영되고 있는 곳이다. <곱창전골>이 <우드스탁>과 다소 차별점을 갖는 지점은 신청곡보다 DJ 중심의 음악이 주를 이룬다는 점이다.
 
본문이미지
공별도의 공연장인 ‘코스모스’
<곱창전골>은 20년 동안 장소를 4차례 옮겨 현재의 공간에 안착했으며, 홍대에서 활동하는 많은 뮤지션들의 사랑방과 같은 공간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1960년대와 1970년대를 가로 지르는 여러 소품과 벽면 가득한 뮤지션들의 과거 사진이 손님들과 늘 마주하고 있으며, 별도의 공연장으로 <코스모스>가 비밀스럽게 운영되고 있다.
 
 한국 대중음악의 르네상스를 품은 공간
 
음악다방과 리퀘스트 바가 생긴 이래 <곱창전골>의 DJ 박스만큼 위용있는 공간은 없었다. 이곳은 홀에 가득한 손님들이자신들의 시간을 통째로 맡길 수밖에 없는 신비스러운 분위기를 띄고 있다.
 
대중가요에 집중되어 수집한 DJ 박스 내 음반의 수량은 대략 6000여 장에 이른다. 홀 공간 여러 곳에 배치된 스피커에서 전해지는 음의 파열은 결코 디지털로 느낄 수 없는 아날로그 본연의 깊이와 멋을 풍긴다. 내한 공연을 펼친 많은 해외 뮤지션들이 찾아왔던 만큼 한국 대중음악과 관련된 대중문화를 상징하는 곳이다.
 
# 곱창전골 정원용 대표가 추천하는 스페셜 트랙
 
-생일을 맞이한 손님을 위한 추천곡!
들국화 / 축복합니다.
머슴아들 / 생일
이종용 / 겨울아이
 
-저 커플 상당히 사랑스러워 보이는데…
박인희 / 모닥불
정석원 / 연인
조하문 / 사랑하는 우리
 
-비가 내리면 보지 않아도 느낌이 온다.
김정미 / 비가 오네
송골매 / 빗물
이문세 / 빗속에서
채은옥 / 빗물
 
-눈이 오는지도 모르는 DJ, 그 음악은 제발 틀지 마세요 DJ!
들국화 / 또다시 크리스마스
송창식 / 밤눈
이정석 / 첫눈이 온다구요
조하문 / 눈 오는 밤
 
-오늘 저 손님, 많이 슬퍼 보인다. 이 노래로 마음 달래길…
김현식 / 슬퍼하지 말아요
유재하 / 가리워진 길
전인권 / 걱정말아요 그대
 
(다양한 리스트가 존재한다. 꼭 책을 통해 곡을 확인하시길...)

입력 : 2020.08.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