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신임 국방부장관에 서욱 육군참모총장

육사 41기, 주요 작전 분야 직위를 거친 대표적인 연합 및 합동작전 전문가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신임 국방장관 자리에 서욱 육군참모총장(사진)을 지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이 같은 인사를 단행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서욱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문재인 정부 들어 세 번째 국방부 장관 자리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서 후보자는 1985년 육사 41기로 임관해 동부전선 GP장을 시작으로 야전과 연합사령부, 육군본부 등을 두루 경험했다. 25사단장과 합동참모본부 작전부장, 제1군단장,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 등 전방과 작전 분야의 주요 보직을 역임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육군사관학교 출신의 국방장관 등용은 이번이 처음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8.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