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CBS, 기자 코로나19 확진으로 정규방송 중단

코로나19로 인한 중앙언론사 셧다운은 처음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박주민(왼쪽부터), 이낙연, 김부겸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CBS사옥에서 진행된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에 출연, 방송토론회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CBS가 18일 정규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프로그램 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으면서다. 코로나19 국내상륙 후 중앙언론사가 '셧다운'을 실시한 것은 처음이다.

CBS 등에 따르면 이 방송사의 간판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 에 전날 오전 출연한 소속 기자가 18일 오후 늦게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 양천구 CBS사옥에서 진행된 이 프로그램에는 앵커 김현정PD는 물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가 참석했으며, 확진자가 사용한 마이크를 쓴 이낙연 의원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같은 장소에 기자와 스태프들도 있었던 만큼 CBS는 대규모 감염 확산을 우려해 셧다운 조치를 내렸다.
 
이날 오후 CBS사옥에선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프로그램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토론회까지 열려 당 대표 후보들은 물론 당 관계자들까지 방문했던 상황이라 감염 확산의 우려는 더 커지고 있다.  
CBS는 정규 방송 중단으로 19일 라디오 프로그램들은 모두 음악 방송으로 대체하고, 시사프로그램 등의 방송을 중지할 예정이다. TV방송도 사전녹화 프로그램으로 정규방송을 대체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8.1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