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리더십 공백의 시대, 조지 워싱턴을 생각하다

강성학 고려대 명예교수, ‘조지 워싱턴: 창업의 거룩한 카리스마적 리더십’(박영사) 출간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조지 워싱턴은 어떻게 조지 워싱턴이 됐을까.
강성학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명예교수가 신간 ‘조지 워싱턴: 창업의 거룩한 카리스마적 리더십’에서 조지 워싱턴의 리더십을 분석했다.
 
조지 워싱턴 미국 초대 대통령은 18세기 후반 미합중국이라는 위대한 국가 탄생의 혁명적 전쟁의 드라마 가운데 출현해 지금의 미국을 탄생시켰다. 조지 워싱턴은 독립을 위한 혁명 전쟁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최고 군사령관이었으며 미국연방 헌법의 입법가였으며 미합중국 초대 대통령이 되었다.
 그러나 그는 미국 혁명군의 총사령관이나 헌법회의 의장, 그리고 혁명전쟁을 위한 군 총사령관은 물론이고 초대 대통령과 재선 등의 모든 과정에서 단 한번도 스스로 후보자가 된 적이 없었다. 그는 언제나 만장일치로 추대되었다.
 
이 책은 어떻게 그런 일이 가능했는지 고찰한다. 조지 워싱턴은 전쟁을 수행하는 동안에는 아메리카 대륙군의 총사령관으로서 일종의 무장한 예언자였다. 그러나 1783년 전쟁에서 최종적으로 승리한 후, 그는 대륙군의 총사령관직을 사임하고 로마 공화정의 킨키나투스처럼 마운트 버논의 자기 농장으로 미련없이 돌아갔다. 그리고 6년 후에 신생 독립국 미합중국의 초대 대통령으로 추대되었다. 이때 워싱턴은 마키아벨리가 모두 실패했다고 주장하는 일종의 비무장 예언자(unarmed prophet)였다.
 
게다가 조지 워싱턴은 8년간의 대통령 임기를 마치고 스스로 다시 농부이자 일개 시민으로 돌아갔다. 바로 이런 역사에 전례가 없는 중대한 차이가 워싱턴을 단순히 “위대한”(great) 지도자를 넘어 신의 영역에 한 다리 걸치는 “거룩한”(grand) 지도자로 만들었다. 창업만 해도 매우 지난한데, 나아가 수성의 발판을 마련한다는 것은 더욱 어렵다. 그런데 이 어려운 두 가지 과업을 동시에 성취하여 워싱턴은 세계 역사상 위대한 영웅이자 인류의 영원한 스승이 됐다.
 
대한민국은 미국의 영향을 받아 민주공화국을 수립하고 유지해 왔다. 그러나 한국인들은 조지 워싱턴의 고결한 생애와 거룩한 정치적 리더십에 대해 아는 것이 거의 없다고 해도 결코 과언이 아닐 것이다. 조지 워싱턴에 관해서 학교에서 배운 적이 없고 그렇다고 자율학습을 통해 그를 따로 공부한 적도 없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소중히 생각하는 자유 민주주의의 근대적 뿌리를 역사적으로 찾아가려 한다면 그것은 바로 18세기 말 미합중국의 건국과 미국의 국부인 조지 워싱턴이다. 그는 오늘날 우리가 향유하는 근대 자유 민주주의의 창업자요 민주주의의 위대한 모범이다.
 
조지 워싱턴 대통령은 오늘날 한국인들에게 위대한 정치적 스승이 될 수 있다. 저자는 "조국을 향한 그의 무한한 애국주의와 아낌없는 헌신 그리고 무엇보다도 권력에 겸허한 거룩한 인품을 한국인들이 배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입력 : 2020.08.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