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을지연습, 23일(수) 오후 2시에 공습 경보 사이렌 울린다

‘2023 을지연습’이 8월 21일부터 24일까지 전국에서 실시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공무원들이 지진 대피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023 을지연습’이 8월 21일부터 24일까지 전국에서 실시된다. 을지연습은 전시·사변이나 국가비상사태가 발생할 경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비상대비계획을 검토·보완하는 훈련이다. 연 1회 전국 단위로 실시한다.

올해로 55번째를 맞는 이번 을지연습은 읍·면·동 이상의 행정기관과 공공기관·단체, 중점관리대상업체 등 4000여 개 기관, 58만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올해는 전 국민이 참여하는 민·관·군 통합 정부연습으로 시행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5대 핵심 과제를 선정했다. ▲군·정부기관 공조가 필요한 복합 상황 조성(핵·무인기·사이버테러, 회색지대 도발 등 최근 북한 도발 양상 반영) 및 통합 대응 정부연습 실시 ▲국가중요시설 테러 대비 민·관·군 통합 대응 훈련 시행 ▲사이버 위협 대응 훈련 및 안티드론 체계 점검 ▲전 국민 참여 민방위 훈련 실시 ▲유관기관 동원을 통한 행동화 숙달 훈련 시행 등이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2월 8일 제65차 중앙통합방위회의에서 올해 을지훈련에서는 전면전 대응뿐 아니라 핵·대량살상무기에도 대비하는 훈련을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2022년에 이어 올해 을지연습은 한미 연합 군사연습과 연계해 ‘을지 자유의 방패(Ulchi Freedom Shield·UFS)’라는 명칭으로 실시된다. 정부연습과 연계한 군사훈련을 통해 한미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키우고 범정부 차원에서 국가총력전 수행능력을 검증한다.

올해는 고도화된 북 핵·미사일 위협과 사이버공격, 드론 테러 등 북한의 다양한 도발 양상을 반영해 위기상황 시 국가총력전 연습을 통한 정부의 비상대비 역량을 점검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공무원의 전시임무 수행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불시 비상소집을 실시한다. 실제 상황을 가정해 기관별 전시 직제를 편성해 개인별·부서별 임무를 확인한다. 군·정부·공공기관 간 실시간 통합 대응 연습을 실시하고 기관별 비상대비계획을 상호 교차 검증·보완할 예정이다.

국가중요시설 테러에 대비해 민·관·군·경 통합대응 훈련도 실시한다. 사이버 위협 등 소프트테러 대응 훈련과 안티드론 체계도 점검한다. 또 서해5도 지역 주민들의 대피를 위한 출도(出島) 훈련, 접적(接敵)지역 주민 이동 훈련, 읍·면·동 단위 생활밀착형 훈련 등 국민 참여 훈련을 강화한다.

8월 23일에는 오후 2시부터 20분 동안 전국 동시 민방위 훈련을 실시한다. 전 국민이 참여하는 민방위 훈련은 2017년 이후 6년 만이다. 훈련은 공습경보 발령, 경계경보 발령, 경보 해제 순으로 이뤄진다. 오후 2시 공습경보가 발령되면 신속하게 가까운 민방위 대피소로 대피해야 한다. 인근에 대피소가 없는 경우 안전한 지하공간으로 피해야 한다.

민방위 대피소는 아파트 지하, 지하철역, 지하상가 등에 1만 7000여 개가 지정돼 있다. 국민재난안전포털(www.safekorea.go.kr) 등에서 검색해 조회할 수 있다. 비상시 국민행동요령과 훈련 실황은 KBS 제1라디오를 통해 생방송된다.

또 공습경보 발령 후 15분 동안 차량 이동통제 훈련 구간을 운행 중인 차량은 도로 오른쪽에 정차한 뒤 차 안에서 훈련 상황을 청취해야 한다. 15분 뒤 훈련 경계경보가 발령되면 대피소에서 나와 경계 태세를 유지하면서 통행할 수 있고 2시 20분 경보가 해제되면 모든 국민은 일상으로 복귀하면 된다.

다만 집중호우 피해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세종시와 충북 청주·괴산, 충남 논산·공주·청양·부여, 전북 익산·김제, 경북 예천·봉화·영주·문경 13개 지역은 훈련에서 제외된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8.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