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한‧미 대규모 연합상륙훈련 ‘쌍룡훈련’ 5년 만에 재개

오는 20일부터 포항서 진행…영국 해병대 ‘코만도’ 참가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23년 '코브라골드' 훈련에 참가한 해병대. 사진=뉴스1

우리 군과 미군이 함께 하는 대규모 연합상륙훈련인 ‘23 쌍룡훈련’이 5년 만에 재개된다. 


17일 해군과 해병대는“오는 20일부터 내달 3일까지 경북 포항 일대에서 연합상륙훈련 ‘23 쌍룡훈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쌍룡훈련’은 지난 2012년부터 연례 한미연합 야외기동훈련(FTX) ‘독수리연습(FE)’의 일환으로 실시했던 훈련이다. 그러나 한미 당국은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김정은과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 간 정상회담 이후 ‘북한 비핵화 논의를 뒷받침한다’는 의미에서 연합훈련을 줄줄이 취소·축소했고, 이 과정에서 FE도 2019년 폐지됐다.


이에 따라 쌍룡훈련은 2019년엔 한미연합훈련이 아닌 우리 군 단독훈련으로 실시되는 그 규모가 대폭 축소됐고, 2020년판 국방백서에선 아예 쌍룡훈련 관련 내용 자체가 빠졌다. 그러던 중 한미 당국은 작년 열린 국방장관회담을 통해 ‘연합훈련의 규모·범위 확대’에 합의했고, 이에 따라 올해 쌍룡작전이 다시 한미연합훈련의 형태로 실시되기에 이르렀다.


특히 올해 쌍룡훈련엔 사단급 규모의 연합 상륙군과 우리 해군 대형수송함(LPH) ‘독도함’, 미 해군 강습상륙함(LHD) ‘마킨 아일랜드’ 등 함정 30여척이 참가한다. 2018년 훈련까지 양국의 여단급 병력이 훈련에 참가했다. 이외에도 공군 F-35 전투기와 육군 AH-64 ‘아파치’ 공격헬기, 해병대 MUH-1 ‘마린온’ 상륙기동헬기 등 항공기 70여대와 상륙돌격장갑차(KAAV) 50대 등이 이번 훈련에 동원된다.


한미 양측은 이번 훈련을 통해 동맹의 전투준비태세와 상호 운용성을 향상한다는 목표를 세워두고 있다.


아울러 올해 쌍룡훈련엔 주한유엔군사령부 전력 제공국 가운데 하나인 영국의 해병 특수부대 ‘코만도’ 1개 중대(40여명)도 처음 참가하며 호주·프랑스·필리핀군도 참관한다. 2016년 훈련 땐 호주·뉴질랜드군이 참가한 적이 있다.


훈련은 상륙군의 안전한 목표지역 이동을 위한 ‘호송작전’을 시작으로 연안에 설치된 적의 기뢰를 제거하는 ‘소해작전’, 사전 상륙목표 감시정찰하고 위협요소를 제거하는 ‘선견부대작전’, 그리고 상륙목표 구역에 대한 대규모 화력지원과 ‘결정적 행동’인 공중·해상 돌격 및 목표확보 순으로 진행된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3.1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