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토요일엔 국립극장으로 친환경 농작물 사러 가볼까. 국립극장 문화시장 ‘아트 인 마르쉐’ 봄 시즌 개막

3~5월 셋째 주 토요일, 농작물도 사고 음악 공연도 즐기고 -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everhope@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올해 봄에도 국립극장에서 친환경 농작물 장터가 열린다. 국립극장은 친환경 농작물 시장과 음악 공연을 결합한 문화시장 ‘아트 인 마르쉐(Art in Marché)’를 연다. 3월부터 5월까지 매월 셋째 주 토요일 해오름극장 앞 문화광장에서 만날 수 있다. 극장과 일상이 더욱 가까워질 수 있도록 시작한 ‘아트 인 마르쉐’는 국립극장과 농부시장 마르쉐가 공동 주관한다. 지난해에는 총 6회 동안 약 1만 3천여 명이 방문했다.


2023년 ‘아트 인 마르쉐’ 봄 시즌은 ‘봄을 담은 시장’을 주제로 3월 18일(토), 4월 15일(토), 5월 20일(토) 총 3회 열린다. 농부‧요리사‧수공예가 50여 팀이 참여해 딸기‧매실‧두릅‧시금치 등 제철 과일과 채소부터 봄에 키우기 좋은 꽃과 식물, 신선한 먹거리와 각종 공예품을 판매한다.

시장 한가운데서는 다채로운 음악 공연이 펼쳐진다. 방문객들은 장을 보면서 공연도 함께 즐길 수 있다. 3월에는 라틴음악을 바탕으로 한 밴드 ‘라카포’, 세계 민속 악기의 고유한 소리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계피자매’, 인도 정통음악 라가를 기반으로 창작활동을 하는 ‘인디아로드’가 함께한다. 4월에는 클래식 음악의 다양한 면모를 선보일 ‘콰르텟 로쏘’ ‘라프로메사’ ‘클라쓰’가 공연하며, 5월에는 인디음악계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호아’ ‘화분’ ‘선과영’이 무대에 오른다.

국립극장 문화시장 아트 인 마르쉐 현장사진 (2).JPG

 

방문객을 위한 워크숍과 이벤트도 마련된다. 워크숍은 출점 농가 중 1팀이 ‘도시농부’ ‘건강한 먹거리’ 등을 주제로 이야기하는 시간으로, 11시 10분부터 30분간 진행된다. 봄 시즌 마지막 날인 5월 20일(토)에는 ‘아트 인 마르쉐’ 3~5월 홍보물을 모아 제출하는 방문객에게 해양 쓰레기를 새활용(업사이클링)해 제작한 일러스트 작가 킨주리의 패브릭 포스터를 선착순으로 제공한다.

 


행사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진행되며, 별도의 신청 없이 당일 현장에서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입력 : 2023.03.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