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한 자리에, ‘제28회 서울리빙디자인페어’

2월 22일부터 2월 26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everhope@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23 서울리빙디자인페어'가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올해로 28회를 맞은 서울리빙디자인페어는 국내 최대 규모의 프리미엄 리빙, 라이프스타일 전시회다. 일상의 혁신과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상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는 국내외 가구 및 건축, 인테리어, 가전, 생활 소품 등의 분야에서 400 여 개 브랜드가 참여한다. 기획전시인 ▲디자이너스 초이스(Designers' Choice)를 비롯해 ▲리빙트렌드세미나, 리빙디자인 어워드도 함께 진행된다.

 

각 분야의 디자이너들이 미래 주거 공간을 구현하는 ‘디자이너스 초이스’에서는 3명의 디자이너가 참여한다.

 

[이미지2] 2023 서울리빙디자인페어 디자이너스 초이스 참여 작가.jpg

▲ 좌측부터 김대균 건축가, 이희진 공간 디자이너, 문승지 가구 디자이너 (사진제공=서울리빙디자인페어)

 

 착착 스튜디오의 김대균 건축가는 ‘집으로 녹아드는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을 주제’로 공간을 기획했다. 스튜디오 쏘노리의 이희진 공간 디자이너는 ‘하이브리드 아파트’로, 팀바이럴스의 문승지 가구 디자이너는 ‘작은 집’을 콘셉트로 앞으로의 라이프스타일 키워드와 리빙산업에 대한 비전을 담은 공간을 꾸몄다.

 

브랜드 전시 부문에는 LG전자가 터치 한 번으로 분위기를 바꾸는 LG 디오스 오브제컬렉션 무드업 프리미엄을 소개한다. 코웨이는 슬립 테크의 스마트 매트리스와 안마의자 마인의 체험존 등을 선보인다. 친환경 마루마닥재 전문 브랜드 구정마루는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커스터마이징 마루를 제안하며, 모듈가구 전문 독일 브랜드 보쎄, 프리미엄 리빙&라이프 스타일 편집샵 메종드컨셉과 조명 브랜드 렉슨, 아고 등도 만나볼 수 있다. 영국 리빙 제품 특별전 및 일본 히노끼 목재로 만든 가구와 창호를 소개하는 일본목재수출진흥협회 등 글로벌 브랜드도 만날 수 있다.

 

부대행사로 진행되는 리빙트렌드세미나에서는 ‘The value of small(작은 것의 가치)’을 주제로 리빙‧디자인 산업을 이끌어가는 국내외 전문가들의 강연이 이어진다. 김성준 시몬스 부사장과 이향은 LG전자 상무, 베노이(Benoy)의 디자인디렉터 그레고리 코박스(Gregory Kovacs), 감프라테시(GamFratesi)의 엔리코 프라테시(Enrico Fratesi)를 포함한 6인의 전문가가 리빙트렌드세미나의 연사로 나선다.

 

 ‘서울리빙디자인페어’ 입장권은 2월 19일까지 네이버예매에서 사전 판매된다. 사전 구매 시 평일권‧주말권‧매거진패키지를 혜택가로 구매할 수 있다. 전시회가 열리는 22일부터 26일까지는 현장 등록데스크에서 입장권을 구입할 수 있다.


 

입력 : 2023.02.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