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화천대유 김만배 1년만에 석방, '대장동 일당' 공방 이어질까

지분 관련 김만배 "이재명과 상관없다" VS 남욱 "이재명 지분이라고 김만배에게 들었다"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화천대유 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가 24일 자정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구속 기간 만료로 석방돼 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화천대유(대장동 개발사업 참여회사)의 대주주이며 실소유주인 김만배씨가 24일 석방됐다. 구속된지 1년만이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씨는 구속기간 만료로 이날 오전 12시5분께 석방됐다. 김씨는 서울구치소에서 대기하던 취재진에게 "소란을 일으켜 죄송하다"는 취지로 말한 후 구치소를 떠났다. 김씨는 재판에 성실히 임할 것이며 향후 인터뷰는 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김씨의 석방으로 '대장동 일당' 중 주요 인물 3인(김만배 화천대유 실소유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남욱 변호사)이 모두 석방되면서 이들의 폭로와 공방이 이어질 전망이다.


검찰은 김씨가 화천대유 자회사인 천화동인1호의 지분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측, 즉 이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과 유 전 본부장,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 등에게 주기로 약속했다고 보고 있다.

 

김만배씨는 이재명 대표와 연관성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지만, 남욱 변호사는 재판에서 "천화동인 1호 지분과 관련해 이재명 대표의 지분이라는 것을 김만배씨로부터 들어서 알고 있었다"고 증언해 관계자들끼리 입장이 엇갈린다.


앞서 석방된 유동규 전 본부장은 대장동 사업과 이재명 대표 측근들과의 관계를 공공연하게 밝히고 있는 상황이어서 유동규-남욱의 입장과 김만배의 입장이 엇갈리는 것이다. 유동규-남욱 2인은 재판과 언론 등을 통해 사실을 밝히겠다고 한 상태이지만, 김씨는 "(대장동 사업이) 이재명과 상관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1.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