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카타르월드컵] 51위 사우디가 3위 '메시의 아르헨티나'를 이겼다!

사우디 2-1 승리... 사우디 정부, 경기 다음날 공휴일로 지정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아르헨티나를 이긴 사우디 대표팀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우승 후보 중 하나인 아르헨티나가 사우디아라비아에 역전패 당했다. 아르헨티나는 슈퍼스타 리오넬 메시의 선제골에도 불구하고 패했다.

22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대회 조별리그 C조 1차전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 결과 사우디아라비아가 2-1로 승리했다. 
 
첫 골은 전반 10분 비디오판독(VAR)으로 얻어낸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메시의 골이었다. 하지만 아르헨티나는 여러차례 오프사이드 반칙으로 고전해야 했다.
 

me.jpg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리오넬 메시.  사진=뉴시스 

사우디는 후반 들어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3분 사우디 살리흐 샤흐리가 동점골을 기록했고 8분에는 살림 알 다우사리가 역전골을 터트렸다.


da.jpg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 사우디 살렘 알 다우사리가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메시의 아르헨티나'를 이긴 사우디는 국가 전체가 기쁨에 휩싸였고 사우디 정부는 경기 다음 날인 23일을 공휴일로 지정했다.

2022년 현재 피파(FIFA) 랭킹은 아르헨티나가 3위, 사우디아라비아가 51위다. 51위가 3위를 이기는 이변이 발생한 것이다. 

한편 사우디가 아르헨티나를 이기면서 C조의 상황이 혼란에 빠졌다. 같은 조의 멕시코와 폴란드가 0-0으로 비기면서 사우디가 조 1위로 올라섰고, 아르헨티나는 최하위로 내려갔다. 사우디가 토너먼트(16강)에 오르게 되면 1994년 이후 28년만에 오르는 것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1.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