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대통령실, ‘한미 환담’ 두고 “만남 형식·총 시간보다 내용 중요 판단”

“정상회담, 환담 방식으로 양 정상이 의제를 확인하는 실용적 방식으로 진행”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 사진=뉴시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형식이 아닌 세 차례의 짧은 만남으로 이뤄진 것을 두고 “바이든 대통령의 일정 변화 등 돌발변수가 겨 의제를 압축시키고 환담을 통해 합의를 이끌어내자는 의기투합이 이뤄진 것”이라고 했다.


21일(현지 시각) 대통령실 관계자는 “환담이든 회동이든 형식이나 만남의 총시간이 중요하지 않고 내용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관계자는 “한미 정상이 이날 합의한 3대 현안(IRA·통화스와프·확장억제)에 대한 논의는 런던, 뉴욕에 와서 시작한 게 아니라 양국의 NSC 간 긴밀한 사전 협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한미 양국이 세 가지 이슈에 집중하기로 해서 많은 시간이 필요한 게 아니다”며 “런던에서 한 번 윤 대통령이 운을 띄우고, 뉴욕에서 열린 재정공약회의에서 확인을 받고, 바이든 대통령 주최 리셉션에서 재확인하는 플랜B와 같은 일련의 절차가 이뤄지게 됐다”고 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중간선거가 있어 런던(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워싱턴→뉴욕으로 이어지는 일정이라 하루가 날아가 비상 상황이 생긴 것”이라며 “정상회담이 환담의 방식으로 양 정상이 의제를 확인하는 실용적 방식을 검토하게 됐다”고 했다.


양국 NSC가 유엔총회 전부터 IRA·통화스와프·확장억제 등을 3대 의제로 정하고 사전에 협의를 해왔고, 뉴욕에서 정상회담을 하려 했으나 바이든 대통령 일정상 양 정상이 세 차례 만남을 통해 의견 접근을 확인한 것이라는 의미다.


이날 대통령실은 한미 정상간 환담이 모두 끝난 후 양국이 ▲미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금융 안정화 협력 ▲확장억제 등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9.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