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한일 정상 윤석열-기시다 첫 회담, 무슨 얘기 했나

자유-인권 등 가치 지키기 위해 양국 협력 다짐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총회장 인근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과 일본의 정상이 2년 9개월만에 마주 앉았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첫 한일 정상의 만남이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오후(이하 현지시간, 한국시간 22일 새벽)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양자회담을 했다. 윤 대통령 취임 첫 한일 정상회담인 이날 만남은 뉴욕 유엔총회장 인근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약 30분간 진행됐다.


이번 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자유와 인권 등의 가치를 지키는 데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고, 현안 해결을 위해 외교 당국 간 대화를 가속화하고 정상 간 소통도 이어가기로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후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등 한일 관계 개선의 최대 변수인 과거사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풀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최근 몇년간 한일간 과거사 관련 진전은 상황이다. 

 

대통령실은 이날 양국 정상이 북한 핵무력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고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의견을 함께했다고 밝혔다. 북핵 대응을 위해 한미일 안보협력 논의가 진행될 가능성도 커졌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9.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