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윤석열 선대위 해산 선언 "철저하게 실무 위주로"

선대본부장에 권영세 임명, 김종인과는 '결별'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선거대책위원회 해산 및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5일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해산을 선언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부로 선거대책위원회를 해산한다"며 "의원들에게 자리를 나눠주는게 아닌 철저한 실무형 선대위 본부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실력 있는 젊은 실무자들이 선대본부를 끌고 나가도록 하겠다"며 "지금까지 2030 세대에게 실망을 줬던 행보를 깊이 반성하고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게 시간을 달라, 확실하게 다른 모습으로 국민에게 변화된 윤석열을 보여주겠다"고 했다.

아내 김건희씨 등 가족 문제와 관련해서는 "제 가족과 관련된 문제로도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저의 부족에 대해 국민이 드시는 회초리와 비판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그동안 저에게 많은 조언과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역할을 해주신 김종인 위원장께는 정말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앞으로도 좋은 조언을 계속해주시길 부탁드렸다"고 했다.

취재진과 질의응답에서 윤 후보는 '김종인 위원장과 결별 결단 계기'에 대해 "결별이라고 보는 분들도 있겠지만 조금 더 청년세대가 캠페인에 주도적으로 뛸 수 있게 하기 위해선 의사결정 구조도 단순화하고 실무형으로 바꾸는 게 맞겠다는 판단하에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에 대한 협력 요청 계획에 대해선 "저나 이 대표나 둘 다 국민과 당원이 정권교체에 나서라고 뽑아주신 것 아닌가"라며 "저나 이 대표나 국민, 당원 모두 똑같은 명령을 받은 입장"이라고 했다.

향후 홍준표 의원에 도움을 요청할지에 대해선 "우리 국민의힘 모든 분들이 힘을 합쳐 단일대오로 선거를 치러야 하기 때문에 필요한 모든 일들을 제가 할 것"이라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새로 꾸려진 선대본부는 4선 권영세 의원이 본부장을 맡을 것이라고 윤 후보는 밝혔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1.0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