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KDI, “미래통합당 서초갑 윤희숙 후보 부정 수급 보도는 명백한 허위”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윤희숙 서초갑 미래통합당 후보
 
미래통합당 서초갑 윤희숙 후보에 대한 허위 보도에 KDI국제정책대학원이 바로 반박 자료를 배포했다.
 한 인터넷 매체는 단독보도라며 6일, “윤 후보가 KDI국제정책대학원에 재직하면서 8천만원을 부정 수급해 감사원의 반환 지시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KDI국제정책대학원(이하 대학원)는 이렇게 설명했다. 대학원의 원길상 감사역의 설명이다.
 
“KDI(이하 본원)와 대학원은 같은 분야의 연구를 하는 기관이지만 회계나 행정을 별도로 처리하는 별도의 기관이나 다름없다. 두 기관의 인력교류 활성화를 위해 ‘본원-대학원 교류 촉진방안’을 운용했다. 기존 연구자들의 보상 내역에 준해 보상 기준을 정했다. 대학원 교수진 41명 중 9명이 대학원 업무 외에 KDI의 추가적인 업무를 맡아 수행했다. 윤희숙 당시 대학원 교수도 이 중 한 명이었다. 지난해 4월 감사원이 대학원을 감사하며 ‘본원-대학원 교류 촉진방안’의 보상이 과도하며 대학원 교수들에게 지나친 업무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권고를 감안해 지난해 말 촉진 제도를 폐지했다. 이게 전부다.”
 
윤 후보가 8천만원을 부정 수급했다는 해당 매체의 보도는 KDI와 대학원이 설명하는 기초적인 사실 관계와 전혀 부합하지 않는다. 해당 기사는 김준경 원장 재임시 본원 연구진 9명이 대학원으로 재취업이 됐다는 ‘특혜 채용’의혹도 제기했다. 감사원 감사에도 전혀 언급되지 않은 명백한 허위 보도라고 원 감사역은 답했다.
 
윤희숙 후보 측의 문제 제기 후 해당 매체는 기사를 비공개 상태로 전환해 놓았다. 전형적인 ‘아니면 말고’식 의혹 제기다.
 
KDI국제정책대학원은 “감사원 감사 결과에 대한 정확한 확인과정 없이 대학원 교원과 본원 연구진의 명예를 훼손하는 보도를 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희숙 후보는 "허위 보도로 선거에 개입하는 행위엔 무관용"이라며 "언론중재위원회 접수와 해당 매체에 대한 법정 고발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글=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4.0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