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김정은, 11월에 한국 오나? 靑 "미북 대화에 달렸다"

靑, 11월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초청할 뜻 밝혀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18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D-100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는 11월 25~26일 부산에서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참석 여부가 주목받고 있다. 청와대는 김정은을 초청할 뜻을 밝혔다.
 
18일 주형철 대통령 경제보좌관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 초청과 관련해)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미국간 대화가 잘 이뤄지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는 애초 행사에 김 위원장을 초청하겠다는 계획이었지만, 최근 북한의 무력도발이 이어지면서 남북한간 대화는 답보상태다.

따라서 주 보좌관의 발언은 이번 달 말부터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미북 간 비핵화 실무협상과 제3차 미북정상회담에서 합의가 도출돼야 김 위원장의 초청과 참석 여부를 가늠할 수 있다는 뜻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대일(對日) 외교의 장으로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주 보좌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 "최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3 외교장관 회의서도 봤듯 역내 자유무역의 중요성은 모든 국가가 공감하고 있다"며 "어떤 식으로 진행될지 말하긴 어렵지만 개방된 자유무역 체제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논의는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세안 국가는 브루나이·캄보디아·인도네시아·라오스·말레이시아·미얀마·필리핀·싱가포르·태국·베트남 등 10개국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8.19

조회 : 96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