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북한

中 파견 北 무역주재원들 미사일 발사 당일 날 축하 파티 열어

“미국의 압살정책으로 조국 어렵긴 하지만 절대 굴복 않을 것”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 4일 북한측이 공개한 미사일 발사 장면. 사진=조선DB
중국 내 북한 무역주재원들이 북한이 단거리미사일을 발사한 지난 9일 중국 대방(거래선)들을 초청해 축하파티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대방들에게 정치색 짙은 언행을 하지 않으며 조심하던 주재원들이 이처럼 파격적으로 나오는 것은 북한 본국의 지침이 내려왔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13일 (현지 시각)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중국 단둥의 한 무역업자는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지난 9일 저녁에 북한 무역주재원들이 무역관계자 여러 명을 초청해 떠들썩한 축하 파티를 벌였다”며 “‘무엇을 축하하기 위한 술 자리냐’고 묻자 새로 개발한 미사일의 성공적인 시험발사를 축하하기 위한 술 자리라고 크게 떠벌렸다”고 말했다.
 
또 RFA는 소식통을 인용해 “무역주재원들은 ‘이번에 조국(북한)에서 미국놈들에게 시원하게 본때를 날렸다’며 박수를 치고 환호했다”며 “미국의 압살정책으로 조국의 사정이 좀 어렵긴 하지만 우리는 미국에 절대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큰 소리를 쳤다”고 전했다.
 
이어 “그 자리엔 얼굴도 모르는 주재원들과 이들이 초대한 중국인들도 몇명 있었다”면서 “무역일꾼들이 김정은의 담대한 용기를 찬양하는 발언을 경쟁적으로 쏟아내는 바람에 그 자리에 참석했던 중국사람들이 눈살을 찌푸리며 언짢은 기색을 보였지만 무역주재원들은 아랑곳 하지 않고 계속 떠들어댔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또 “북한 무역 주재원들의 미사일발사 축하 술 자리는 다음날인 10일에도 계속됐다. 이런 상황들로 미루어 보아 미사일 발사 축하 술 자리는 무역 주재원들이 자발적으로 마련한 것이 아니라 북한 지도부에서 내린 지침에 따른 것 아닐까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중국 단둥의 또다른 소식통은 RFA에 “북한 무역주재원들은 평소 중국측 대방에 밥도 잘 사지 않을 만큼 인색한 편인데 중국 대방들을 저녁에 초청해 많은 돈을 들여가며 술 자리를 벌인다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그동안 중국 대방들에게 정치색 짙은 언행을 하지 않으며 조심하던 주재원들이 이처럼 파격적으로 나오는 것은 본국의 지침에 따라 하는 행동임이 분명하다”고 한 것으로 전  해졌다.
 
이 소식통은 “북한의 해외주재원들이 미사일 도발 축하파티를 가진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며 “지난 2016년 2월7일 북조선이 광명성 4호 로켓 발사에 성공했을 당시 북한 선양영사관 단둥지부의 염철준 영사가 축하파티를 마치고 만취상태로 벤츠차량을 직접 몰고가다 중국인 3명을 치어 숨지게 한 교통사고를 낸 적이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5.14

조회 : 145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whatcha (2019-05-15)

    ㅉㅉ 똥돼지 심장마비 걸리길 기다릴 수 밖에 없으니..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