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안보

흥진호 미스터리 대해부/ 의혹2. 흥진호 선원들은 왜 마스크를 썼나?

“어선 선원이란 게 알려지면 가족에게 피해 갈까 마스크 써”(흥진호 선원 강OO)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월간조선》은 북한에 나포됐다가 송환된 ‘391 흥진호’와 관련된 여러 의혹의 실체를 확인하고자 5일 동안 경북 경주시와 울진군 등지를 다니며 흥진호 선주들과 선장, 선원, 이들의 지인을 만나 장시간 인터뷰를 했다. 이를 통해 그간 각종 기사와 온라인 글을 통해 확대·재생산됐던 ‘흥진호 의혹’은 실상과는 거리가 먼 얘기라는 사실을 확인했고, 관련 내용을 오는 17일 발간할 《월간조선》 12월호에 상세하게 담았다. 다음은 그중 일부다.
사진=뉴시스
“어선 선원이란 게 알려지면 가족에게 피해 갈까 마스크 써”(흥진호 선원 강OO)

11월 9일 오후 9시,경북 울진군 후포면 후포리의 한 다방에서 만난 흥진호 취사장(속칭 ‘도모장’) 강OO(52)씨는 흥진호 선원들이 마스크 등을 쓴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제가 마스크를 달라고 했습니다. 어선 선원이라는 게 알려지면 가족들에게 피해가 가잖아요. 오는 날, 속초항에 기자들이 와 있다고 하더라고요. 그 얘기를 듣고 겁이 나서 나는 못 내린다고 했어요.
 
다른 사람들은 그냥 내린다고 했는데, 내가 해경에 마스크를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제가 이제 50대 초반이지만 일찍 결혼해서 손녀가 셋입니다. 얘들이 학교에 다니는데, 그걸로 놀림 받으면 어떻겠습니까.
 
우리 기관장 얼굴이 알려졌는데, 얼굴 팔렸다고 집에도 못 들어오게 해서 부산에 갔다가 와서 지금 여기서 지내지 않습니까. 만약에 우리 얼굴이 전부 공개됐다면 어떻게 됐겠습니까? 혹시나 얼굴 팔릴까 봐 돌아오고 나서도 저는 가족들 얼굴 한 번 못 봤습니다.”
 
다음날 오후 3시 30분, 흥진호 선원 숙소에서 만난 선장 남OO(47)씨 역시 같은 취지로 얘기했다. 
“(후포항 접안 당시) 내는 조타실에 있으니께는 도모장(취사장)이 올라오더라고요. ‘우리 가족이 내를 보면 싹 다 자빠진다. 마스크 좀 구해 주소’라고 해서 해경한테 부탁했죠. 내는 안 해도 상관없으니까 후포에 도착하면 육지에 있는 사람 보고 마스크나 10개 사달라고.”
 
"배 타는 거 알려지면 자식들 얼굴에 똥칠하는 격"

현재 흥진호 선원들을 물심양면으로 지원하는 후포리 소재 다방 주인(56)은 “흥진호 선원들이 왜 마스크를 썼느냐?”는 질문에 “자식 얼굴에 똥칠할 일 있는교? 아바이 배 타는 게 자랑인교?”라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만약에 내 서방이 마스크 안 쓰고 나오면요, 죽여뿝니다”라고 말했다. “배 타는 게 흉이 되느냐?”라고 묻자 다방 주인은 다음과 같이 얘기했다.   

“요새 애들 민감한 거 모른교? 그 손녀까지 다 있어요. ‘느그 할배 배 타가 이북 갔다 왔나?’고 하면 그거 못 견딥니더. 그런 추측 기사를 쓰면 되는교? 거기 20살 먹은 사람 있으면 내가 아저씨 딸 할게요.
 
선원들을 간첩이라고 하잖아? 내가 정신 감정받으라고 했다. 그거 전부 또라이인데 뭔 간첩이고? 간첩 하려면 대가리가 좋아야 간첩을 하잖아? 맞잖아요? 그것들 돈 10원도 없다. 걸뱅이야. 갸들도 움직여야 먹고사는데 무슨 강도질한 것도 아니고.”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11.14

조회 : 195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6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애국합시다 (2017-11-18)   

    북에 나포되었다가 한국으로 온 순간부터 행동이 전과 많은 비교를 하게 만들었습니다.
    이것은 무엇인가 석연치 않은 부분들이 너무 많고,
    더구나 나라를 책임지고 있는 군인, 해경, 청와대도 몰랐다고 하니...
    말이 안되는 변명의 소리만 계속늘어 놓고 있는 지금에...우리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 joekim (2017-11-16)   

    선원들의 진술이 많이 바뀌나 보네요.

    14일 언론 보도엔 이렇게 나오네요:
    흥진호 선원, 농해수위 출석…집사람 쇼크받을까 마스크 써
    지난달 28일 흥진호 선원들이 후포항에 입항했을 당시 마스크로 얼굴을 가렸던 점 때문에 세간에는 흥진호 선원들은 간첩이라는 의혹이 제기됐었다.
    이에 대해 해경은 비공개 보고에서 선원 1명이 집사람이 우울증이 있어 치료 중인데 배 타는 줄을 모른다. 언론에 나가면 쇼크를 받아 쓰러질 것이라며 마스크를 요구했고, 이에 다른 선원들도 요구해 마스크 10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어부들은 보통 조업하러 나가면 일주일, 열흘간 연락이 안될텐데,
    위 선원은, 어떻게 자기가 배 탄다는 사실을 아내에게서 숨겨왔을까요..
    특히 우울증 있는 분이라면, 어떻게 남편이 열흘간 연락이 안되도 무심할 수가 있을까요
    도저히 납득이 안되네요.

  • joekim (2017-11-15)   

    흥진호는 북에서 풀려난 후 전속력으로 남하했다고 한다. 혹시 북측에서 대포, 기관총으로 배를 침몰시키지 않을까 _ 두려워 떨었다고 한다. 남한 해경을 만난 후에야 안심했다고. 근데 정작 남한에 도착한후, 배에서 내릴 생각은 않고, 마스크만 찾았다. 죽었다 살아난 사람들이.. 카메라를 찾고 여보 얘들아 나 살아 돌아왔어! 외치는게 정상 아닌가

  • joekim (2017-11-15)   

    그리고 선원중 손녀가 셋이라는 분은, 북한에 일주일간 나포됐다 풀려났으면 이건 죽었다 다시 살아난 느낌일텐데, _ 정상인이었더라면 손녀들을 다시 볼 생각에 가슴이 터졌을텐데.. 어떻게, 남한으로 돌아왔을때 제일 먼저 생각난게, _ 아이들이 자신 때문에 놀림 받을 수 있다는 것이었는지.. 그리고 이 이유로 절대로 마스크를 쓰기 전엔 배에서 내릴 수 없다고 했는지. 이분의 정신구조가 심히 궁금하다.

  • joekim (2017-11-15)   

    이 세상에 노숙자들도 있는데, 어부인게 도대체 왜 수치스러운 건가 / 열심히 일해 돈을 벌고, 사람들에게 복어라는 별미를 맛보게 해주는게 왜 수치스러원 건가 / 그리고 먼바다로 나가 험하기로 유명한 복어 조업을 하는건 자랑스러운게 아닌가 / 한번 나가서 무려 35톤의 복어를 잡아오는게, 도대체 왜 숨길 일인가 / 특히 한국인 선원들 모두가 __ 제주도 사람들인데, 제주인이 어업하는건 당연한게 아닌가

  • joekim (2017-11-15)   

    흥진호가 월북한건 오로지 선장 탓인데, 나머지 선원들은 아무 죄가 없는데 (그리고 자신들이 북한 해역에 들어갔다는 것조차 몰랐다는데).. 뭐가 그리 두려워서 모두 마스크를 쓰기 전엔 하선하지 않았을까 그리고 한국 선원들 모두가 제주도 사람들이라는데, 제주인이면 어업하는건 당연한게 아닌가 왜 그리 어부라는걸 가족들에게서 숨기고 싶었을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