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박성진, 좌파 측이 싫어하는 ‘뉴라이트’라서 부적격?

국회 산업위,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부적격’ 채택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에서 ‘부적격’ 의견이 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사진=조선DB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사실상 낙마 위기에 처해졌다. 국회는 13일 박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에서 ‘부적격’ 의견을 채택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청문회를 마친 인사 중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치권에서는 여야가 ‘공조’해 박 후보자 임명을 막았다는 견해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일단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13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당장 드릴 말씀이 없다. 추이를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현 상황에서 임명 여부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 청문보고서가 ‘부적격’ 의견이더라도 장관의 경우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다.
  
앞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박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보고서에는 “신상 및 도덕성과 관련해 후보자가 뉴라이트 관련 인사의 참석 적절성에 대한 충분한 판단 없이 학내 세미나에 추천하거나 초청한 것은 책임성이 부족한 행위”라면서 “건국과 경제성장을 둘러싼 역사관 논란, 신앙과 과학 간 논란 등에 대해 양립할 수 없는 입장을 모두 취하는 모순을 노정하는 등 국무위원으로서 정직성과 소신이 부족하며 성경적 창조론으로 무장한 신자의 다양한 분야 진출을 주장하는 등 업무 수행에 있어 종교적 중립성에 의문이 제기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또 박 후보자의 신앙 및 도덕성, 업무능력과 관련해 “국무위원으로서의 정직성과 소신이 부족하다” “창업 벤처 관련한 경험은 있으나 중소기업정책, 소상공인 및 상생협력 정책에 대한 경험이 부족하고 준비가 미비하다”는 대목도 들어있다.
특히 박성진 후보자는 ‘뉴라이트 사관’으로 여당인 민주당의 ‘공격’을 받았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청문회 과정에서 “뉴라이트에 대해 잘 모른다” “역사에 무지해서 생긴 일”이라고 해명했다.
   
여당이 ‘혐오’할 정도로 싫어하는 ‘뉴라이트 사관’은 좌파 쪽이 싫어하는 대표적인 ‘우파 이념’이다. 뉴라이트는 1980~90년대초 동구권이 몰락하면서 좌파 운동권 인사들이 보수 우파로 전향한 ‘신진 우파 세력’을 의미하기도 한다. 2000년대 들어 본격 활동을 시작했고 이명박 정부 출범에도 큰 역할을 했다. 운동권 중에서 북한 체제의 실체를 본 골수 주사파 인사들이 뉴라이트로 전향한 경우가 적지 않다. 기존 보수 세력의 행태에 불만을 품은 이들도 뉴라이트 활동에 대거 참여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09.13

조회 : 155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6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심남경 (2017-08-19)   

    만평이 제발 기우로 그치기를...
    근데 넘 공감되네요!!

  • 표홍식 (2017-08-19)   

    고로 이 만평이 너무 맘에 와 닿는다!

  • 표홍식 (2017-08-19)   

    유비무환이란 말이 있듯 대비가 잘되어 있는 나라는 전화를 피할수 있다. 적은 상대가 대비가 안 되어있고 자신보다 약할 때 공격을 한다.
    북의 핵미사일보다 더 무서운 것은 우리의 설마하는 안이함이다. 이 화급한 현실을 애써 외면하고 아무 대책 없이 남 나라 애기하듯 원론적인 말만하고, 국민을 기만하고 나라를 망치기 위한 각종 기발한 정책만 연일 쏟아내는 이 정부하의 대한민국, 무능하고 무책임한 이 정부에서 지금이 정말 위기다. 더 늦기 전에 하루빨리 우리 몸을 망치게 하는 몹쓸 세균부터 퇴치를 하는 게 급선무다.

  • 박정희 (2017-08-18)   

    주지하시다시피 전쟁은 인류의 재앙입니다. 전쟁은 일어나지 않아야 합니다. 하물며 우리 민족끼리 남북한전쟁은 말해 무엇하겠습니까 국민은 올바른 안보의식을 갖고, 국가는 국방력과 외교력을 동원하여 슬기롭게 대처해 나가야 할 것입니다.

  • 김정이 (2017-08-18)   

    이땅에 또다시 전쟁이 일어나서는 안된다고 분명히 말씀드립니다하 - 북한이 도발해 와도요 -------그,그,글쎄그래도 절대 전쟁은 안됩니다하ㅡ

  • 김주명 (2017-08-18)   

    어제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이 있었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처음으로 북한의 Red line에 대해 언급했는데, 북 ICBM에 핵탄두 탑재가 레드라인이라는 것이었다.
    심민섭 화백의 만평 심봤다는 이와는 별개로 설마 공격 하겠어하는 안이한 당국자의 대북관을 꼬집어 준 것에 대해 공감이 간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