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1. 정치

박성진, 좌파 측이 싫어하는 ‘뉴라이트’라서 부적격?

국회 산업위,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부적격’ 채택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에서 ‘부적격’ 의견이 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사진=조선DB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사실상 낙마 위기에 처해졌다. 국회는 13일 박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에서 ‘부적격’ 의견을 채택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청문회를 마친 인사 중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치권에서는 여야가 ‘공조’해 박 후보자 임명을 막았다는 견해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일단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13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당장 드릴 말씀이 없다. 추이를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현 상황에서 임명 여부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 청문보고서가 ‘부적격’ 의견이더라도 장관의 경우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다.
  
앞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박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보고서에는 “신상 및 도덕성과 관련해 후보자가 뉴라이트 관련 인사의 참석 적절성에 대한 충분한 판단 없이 학내 세미나에 추천하거나 초청한 것은 책임성이 부족한 행위”라면서 “건국과 경제성장을 둘러싼 역사관 논란, 신앙과 과학 간 논란 등에 대해 양립할 수 없는 입장을 모두 취하는 모순을 노정하는 등 국무위원으로서 정직성과 소신이 부족하며 성경적 창조론으로 무장한 신자의 다양한 분야 진출을 주장하는 등 업무 수행에 있어 종교적 중립성에 의문이 제기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또 박 후보자의 신앙 및 도덕성, 업무능력과 관련해 “국무위원으로서의 정직성과 소신이 부족하다” “창업 벤처 관련한 경험은 있으나 중소기업정책, 소상공인 및 상생협력 정책에 대한 경험이 부족하고 준비가 미비하다”는 대목도 들어있다.
특히 박성진 후보자는 ‘뉴라이트 사관’으로 여당인 민주당의 ‘공격’을 받았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청문회 과정에서 “뉴라이트에 대해 잘 모른다” “역사에 무지해서 생긴 일”이라고 해명했다.
   
여당이 ‘혐오’할 정도로 싫어하는 ‘뉴라이트 사관’은 좌파 쪽이 싫어하는 대표적인 ‘우파 이념’이다. 뉴라이트는 1980~90년대초 동구권이 몰락하면서 좌파 운동권 인사들이 보수 우파로 전향한 ‘신진 우파 세력’을 의미하기도 한다. 2000년대 들어 본격 활동을 시작했고 이명박 정부 출범에도 큰 역할을 했다. 운동권 중에서 북한 체제의 실체를 본 골수 주사파 인사들이 뉴라이트로 전향한 경우가 적지 않다. 기존 보수 세력의 행태에 불만을 품은 이들도 뉴라이트 활동에 대거 참여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09.13

조회 : 137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