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北, 6·15선언 20주년 “서릿발치는 보복 행동 계속 될 것”

노동신문 ‘끝장을 볼 때까지 행복으로 보복할 것’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00년 6월 김대중 대통령이 평양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나고 있다.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15일 북한 관영 매체들은 “서릿발치는 보복 행동은 계속될 것”이라며 또 압박했다. 6·15 남북 공동선언은 2000년 6월 15일 평양에서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이 정상회담을 통해서 발표한 공동 선언이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끝장을 볼 때까지 연속적인 행동으로 보복할 것이다’ 제목의 정세론 해설을 실어 대남 군사 무력 조치에 나설 방침을 거듭 드러냈다.
 
신문은 김여정은 지난 13일 담화에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거를 위협한 것을 되풀이하며 “이미 천명한 대로 쓸모없는 북남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고 그다음 대적행동의 행사권은 우리 군대에 위임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무적의 혁명강군은 격앙될 대로 격앙된 우리 인민의 원한을 풀어줄 단호한 행동을 개시할 것”이라고 했다. 또 “최고존엄을 함부로 건드리는자들은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는 것이 우리 인민들과 인민군 장병들의 드팀 없는 의지”라며 “이 거세찬 분노를 반영하여 세운 보복 계획들은 우리의 국론으로 확고히 굳어졌다”고 했다.
 
2018년 4·27 판문점 선언 이후 2년여 시간이 흐르는 동안 남한 정부가 탈북자들의 대북전단 살포를 묵인했다는 주장도 했다. 노동신문은 “남조선 당국의 은폐된 적대시 정책과 무맥무능한 처사로 하여 완전히 풍비박산 나고 최악의 긴장 상태가 조성된 것이 오늘의 북남관계이고 조선반도”라며 “악취밖에 나지 않는 오물들을 말끔히 청소할 의지도, 그럴만한 능력도 없는 남조선 당국이 가련하기 그지없다”고 했다.
 
북한은 이날 오전 7시 30분 현재 어떤 매체를 통해서도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에 대한 기사를 싣지 않고 있다. 지난 13일 밤 김여정 담화로 대남 군사 조치를 예고한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가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에 연대사를 보내 평화와 번영, 통일의 전성기를 함께 열자고 호소했던 것과 대조적이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6.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