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김여정, 미국 트럼프가 북한 김정은에게 '친서' 보냈다고 주장

"트럼프, 우한 코로나 방역 협조 의사 있다고 밝혔지만 일방적인 생각 거두지 않으면 미북 관계는 계속 악화"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북한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이 22일 이른바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명의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친서를 보내와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방역과 관련해서 협조할 의향이 있다는 의향을 전달했다”는 취지의 담화를 발표했다.

김여정은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에서 미북 관계를 추동하기 위한 구상을 설명했다”면서 우한 코로나 방역 분야에서 북한을 도울 의사가 있음을 표했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 최근 의사소통을 자주 하지 못해 자기 생각을 알리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앞으로 긴밀히 연계해 나가기 바란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주장했다.

김여정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친서는 김정은과의 특별하고도 굳건한 친분을 잘 보여주는 실례”라고 강조하면서도 “공정성과 균형이 보장되지 않고 일방적이며 과욕적인 생각을 거두지 않는다면 두 나라의 관계는 계속 악화일로로 줄달음칠 것”이라고 협박했다. 이어서 “두 나라 사이에 역학적으로나 도덕적으로 평형이 유지되고 공정성이 보장돼야 두 나라 관계와 그를 위한 대화도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 “두 나라의 관계가 수뇌들 사이의 관계만큼이나 좋아질 날을 소원하지만, 그것이 가능할지는 시간에 맡겨두고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3.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