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트럼프·김정은 오는 27~28일 베트남서 만난다

1차 미·북 정상회담 이후 260일 만에 개최..하노이 '메리어트'와 다낭 '페닌슐라' 유력?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차 미북 정상회담 장소는 베트남 다낭이 유력하다. 사진=연합뉴스 tv 화면 캡처
·북 정상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만난다고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5(현지시각) 신년 국정연설을 앞두고 주요 방송사 앵커들과 오찬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미북정상회담 장소 등 구체적인 내용은 국정연설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2차 정상회담에 정통한 한 인사는 폴리티코"정상회담은 개최된다""트럼프 대통령이 오늘 밤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북간 2차 정상회담은 역사적인 첫 미북 정상회담이 지난해 6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열린 지 260일 만에 개최되는 것이다.
 
양국 정상이 미북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및 비핵화에 관한 포괄적 합의를 담았던 1차 회담의 결과를 진전시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담은 '빅딜'을 이뤄낼지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달 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도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북정상회담과 미중정상회담이 연쇄적으로 개최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본문이미지
베트남 인터컨티넨탈 다낭 썬 페닌슐라 리조트. 사진=인터넷 캡처
 
한편 개최도시가 결정되면 구체적인 정상회담 장소는 훨씬 손쉽게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다낭이 낙점된다면 여러 호텔 중에서도 '인터컨티넨탈 다낭 썬 페닌슐라 리조트'가 유력하게 꼽힌다.
 
해변을 끼고 있는 다른 고급호텔들과 달리 험준한 산을 등진 채 앞으로는 만(몽키 베이) 하나를 통째로 끼고 있어 '요새' 같은 호텔이다. 출입로가 차단되면 헬기나 배를 띄워야 접근할 수 있을 정도다. 특히 호텔을 둘러싼 산에는 군부대가 주둔하고 있어 경호에 더 없이 유리하다.
 
인터컨티넨탈 호텔은 규모가 워낙 커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미북 정상회담 당시 회담장으로 이용된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의 기능은 물론, 양 정상 숙소로도 이용될 수 있다.
 
하지만 정상회담만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고, 숙소를 따로 쓴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다낭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당시 묵었던 '하얏트 리젠시 다낭' 호텔을 다시 이용할 가능성이 높다. 여느 호텔과 달리 높은 2중 벽을 갖춰 경호에 유리하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 일행은 C동을 통째로 숙소로 이용했다.
 
이 경우 김 위원장은 회담장에서 비슷한 거리에 떨어진 '크라운 플라자 다낭' 호텔을 이용할 가능성이 높다. 중국 자본이 개발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다낭 APEC 당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머물렀기 때문이다. 1차 미북 정상회담 당시 중국은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까지 타고 갈 비행기를 북한에 빌려준 바 있다.
 
본문이미지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 사진=인터넷 캡처
 
하노이에서 열리게 된다면 'JW메리어트 하노이'호텔이 가장 유력하다. 호수와 넓은 공터를 낀 국립 컨벤션센터와 인접해 있어 경호에 최적 조건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2년 현대건설이 지은 건물로 지난해 3월에는 베트남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묵은 바 있다. 게다가 이달 20일부터 31일까지 객실 예약을 전혀 받지 않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2.0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