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정의용-비건, 미북정상회담 앞두고 무슨 얘기 나눴나

청와대, "우리가 미북회담 중재자 성격 짙어졌다"지만...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오른쪽)과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사진=뉴시스
 
2차 미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4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정상회담 준비 상황에 대해 논의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4일 "정 실장이 오후 4시부터 50분간 청와대에서 비건 대표와 면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정의용 실장은 미·북 실무협상을 앞두고 한국 정부가 생각하는 현 단계의 상황 평가와 향후 과제 등에 대한 의견을 비건 대표에게 전달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정 실장과 비건 대표의 면담과 관련해 "우리가 미국-북한 간의 중간자, 중재자 성격이 짙어졌다고 할 수 있다"며 "대북 제재 완화 문제를 포함해 우리 측이 상대적으로 해야할 일이 많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이날 논의한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비건 대표는 2차 미북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막바지 실무협상을 위해 방한했으며,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및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와 회동을 가졌다.
 
비건 대표는 한미 협의후 이르면 5일 판문점에서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 만나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위한 양측 실무협상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무협상이 열리면 북한의 영변 핵시설 폐기 등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상응조치 방안을 놓고 미북간 합의점을 모색하게 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2.0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