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문재인-김정은 회담은 미국의 대북 압박 노력 약화... 남한은 김정은에 놀아나선 안 돼"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미국 공화당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의 만남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문재인-김정은 회담’이 북한의 ‘핵 포기’를 이끌어내려는 미국의 대북 압박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이 무개차를 타고 평양 시가를 이동하며 손을 흔드는 사진을 올려놓고 “나는 한국(문재인)의 방북이 북한 정권을 최대한 압박하려는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과 헤일리 주유엔 미국 대사의 노력을 약화시킬 것으로 우려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핵ㆍ미사일 실험을 중단하긴 했지만, ‘비핵화’ 개선 조치는 없었다”고 꼬집으면서 “남한은 김정은에게 놀아나선 안 된다”고 충고했다.
 
 
본문이미지
린지 그레이엄 미국 공화당 상원 의원은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3차 문재인-김정은 회담'이 미국의 대북 압박 노력을 훼손할 것이라고 우려하는 글을 올렸다. 사진=린지 그레이엄 트위터

 
그레이엄 의원은 또 같은 날, '미국의 소리'와의 인터뷰에서 ‘3차 문재인-김정은 회담’에 대해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그는 “그것(문재인-김정은 회담)에 대해 매우 화가 난다. 나는 그것이 엇갈린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UN이 제재를 좀 더 엄격하게 시행하도록 노력하고 있는데, 이것(문재인-김정은 회담)은 최대한 (북한을) 압박하는 우리의 노력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9.1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chungsungcho (2018-09-20)

    재인이는 그걸 노리고 이번 방북한거에요, 지가 설마 한국의 대통령을 제재하려냐? 하고 노리고 간겁니다.
    1차로 한전하고, 은행2군데를 제재 대상에 넣고,개성연락사무소를 개설한 외교부담당장관, 통일부 장관을 제재대상에 넣으세요,.
    대한민국 국민 59%는 문재인ㅁ이의 이런 미친짓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문재인을 한미종맹의 대총령이라고 생각하지마세요. 그럼 반드시뒤통수 맞습니다. 이미쓸모없는 시설폐기하고,2번이나우려먹고, 미국이 나서야 다시 쓸모없는 것 폐기한다잖아요. 쓸모없는시끼들 믿지말고, 한번에 북폭으로 정리해 주세요. 북한은 남으로 절대 못내려 옵니다.돈이 없어요. 전쟁도 돈이 있어여 합니다.거기시끼들이 무슨 전쟁을 해요, 중국이 더지랄하기전에 재인이라 같이 다 정리하고 갑시다.제발 한번ㅇ에 정리해주세요.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