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4.10 총선] D-11 사진으로 보는 오늘의 한 컷!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kimchi@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그래픽=국민의힘

"박은정 후보의 거취를 결단하라"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1번 후보인 박은정 전 부장검사의 남편 이종근 변호사와 관련된 논란이 정치권을 달구고 있다.


국민의힘 이민찬 중앙선대위 공보단 대변인은 29일 논평을 통해 "조국혁신당은 다단계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를 멈추고 박은정 후보의 거취를 결단하라"고 요구했다. 다음은 논평 내용이다.

 

hq720.jpg

사진=채널A 캡처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1번 박은정 후보의 남편 이종근 변호사의 입장문은 다단계 피해자들에 대한 명백한 2차 가해입니다.


다단계 사기꾼들에게 속아 1조 1,900억 원에 달하는 피 같은 돈을 내주고, 질긴 소송으로 피폐해진 피해자들을 한 번이라도 생각해 봤는지 묻고 싶습니다.


이 변호사가 대검 형사부장까지 지낸 검사장 출신 ‘전관’이 아니었다면, 왜 변호사비용으로 ‘22억’이라는 거액을 썼겠습니까. 형사사건 단건에 ‘22억’의 수임료는 처음 보는 액수입니다.


앞에선 검찰개혁을 외치면서, 뒤에선 검찰 경력을 이용하는 이율배반, 표리부동에 국민들은 분노하고 있습니다.

더 문제는 ‘진짜 피해자’들에 사과 한마디 없이, 정권탄압 피해자 코스프레 하며 갈라치기만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사건 수임이 잘못됐다고 생각했으면 깔끔하게 사과하고 사임하면 될 일입니다.

전관예우를 감싸는 정당이 검찰개혁을 주장하는 건 어불성설입니다.

조국혁신당은 다단계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를 멈추고 박은정 후보에 대한 거취를 결단하십시오.>


이에 대해 박은정 후보는 "통상 전관으로 검사장 출신이 착수금을 5000만 원에서 1억 원 정도 받는 거로 알고 있다"며 "전체 건수가 160건이기 때문에 전관으로 한다면 160억원을 벌었어야 한다"고 했다.


선거관리위원회 신고 재산 내역 등에 따르면 박 후보는 본인 재산 10억4800만원과 배우자 재산 39억1600만원, 두 아들 재산까지 합한 총 49억8200만원을 신고했다.


이 변호사가 작년 5월 신고한 재산은 총 8억7000만원이었다. 1년도 안 돼 약 41억원 늘어 전관계우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화면 캡처 2024-03-30 080456.jpg

사진=KBS 뉴스 캡처

 

새마을금고, ‘딸 앞세운 양문석 사기 대출 혐의’ 조사


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산갑 양문석 후보는 2021년 대학생 신분이었던 딸(26)이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서 사업자 대출 11억원을 받아 부모 명의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137.1㎡·약 41평) 구입에 보탠 사실이 최근 밝혀졌다.


조선일보는 30일 자 기사에서 "당시 문재인 정부의 대출 규제를 무력화시키면서 사업자 대출을 주택 구입 용도로 사용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사기 대출’ 의혹도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수성새마을금고는 “사업자 대출은 자영업에 쓰라고 내어주는 대출이고, 양씨가 제출한 사업자 대출 서류에 문제가 없었기에 대출을 내줬던 것뿐”이라고 했다. 이어 “주택 구입 자금으로 쓰는 줄 알았다면 당연히 내주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앙문석 후보는 29일 저녁 유세에서 의혹 보도하는 언론을 겨냥해 “대통령 부인 김건희를 이렇게 취재하고 비판했으면 지금 대한민국이 이렇게 엉망진창으로 떨어졌을까 생각한다. 국회에 입성하자마자 (언론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제를) 관철시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화면 캡처 2024-03-30 072437.jpg

사진=국민의힘

 

"여러분의 입장에 맞춰서 우리 당의 입장을 유연하게 바꿨다."


한동훈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3월 29일 저녁 7시30분 이마트 수원점 앞에서 '국민의힘으로 수원살리기' 지원유세를 했다. 주요 발언은 다음과 같다.


<여러분, 더불어민주당과 다른 그 더불어민주당 계열의 세력과 저희는 분명히 다른 게 있습니다. 저희는 여러분들이 지적해 주시면 그때그때 반응하고 반성하고 바꿀 자세가 되어 있다는 겁니다. 제가 90일 동안 여러분들이 부족하다고 생각하시거나 걱정하시는 부분에 대해서 그때그때 눈치 안 보고 소신껏 바꾸려고 반성하려고 노력한 것 보셨나요.


황상무 수석 문제라든가 이종섭 대사 문제라든가, 이런 부분에 정부도 할 말이 충분히 있습니다. 그런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러분이 불편하시다 하면 제가 어떻게 했나요. 저는 무조건 여러분의 입장에 맞췄습니다. 여러분의 입장에 맞춰서 우리 당의 입장을 유연하게 바꿨습니다.


그게 국민의힘의 정치, 제가 이끄는 여당의 정치가 될 것입니다. 앞으로도 정부나 여당에 대해서 시민들께서 부족하다고 여기시는 게 있을 수 있습니다. 그때마다 저에게 얘기해 주십시오. 제가 여러분을 대신해서 해결하겠습니다.>

 

img_1711677450_VTSH7.jpg

이해찬 상임선대위원장이 3월 29일 경기 성남시에 위치한 이광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경기 현장선거대책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이종섭 호주대사 사의? 채상병, 이종섭 양 특검법 수용하라"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 김민석 상황실장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종섭 호주대사 사의 표명을 "총선 민심에 떠밀린 ‘울며 겨자 먹기식 사의’일 뿐"이라고 공격했다. 김 실장은 "어차피 이럴걸 왜 임명해서 국가를 망신시켰나? 권력으로 국민을 이기고 속이는 것이 영영 가능할 줄 믿었느냐"고 비난했다. 다음은 주요 발언.


<한동훈 위원장에게 촉구합니다. 

진실규명이 진심이면 사건 연루자인 신범철 전 국방부 차관과 임종득 전 국가안보실 제2차장에 대한 공천을 철회하고, 채상병, 이종섭 양 특검법을 수용하십시오. 


이종섭 전 장관에게 요구합니다.  

빨리 소환 하라는 헐리우드 액션 말고 공수처에 제출 안 한, 쓰던 휴대폰부터 내놓고 공수처 조사에 협조하기 바랍니다. 


공수처에게도 촉구합니다. 

당장 이종섭 대사를 출금조치하고, 쓰던 휴대폰을 확보하기 바랍니다. 


피의자 이종섭을 호주로 도피시키고 외교 망신까지 초래한 이 모든 사태의 장본인은 윤석열 대통령입니다. 

윤 대통령의 즉각적 대국민사과를 요구 합니다.>

 

img_1711609654_WNPDA.jpg

카드뉴스=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부는 간호계를 끌어들여 혼란을 더욱 키우려고 합니까?"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신현영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이 작년 폐기시킨 간호법을, ‘간호사법’이라는 명칭으로 입법 발의했다"고 비난했다.


민주당과 국민이 간호법 통과를 호소할 때는 ‘무조건 반대’만 외치더니, 총선을 불과 13일 앞두고 허겁지겁 법안을 발의했다는 것이었다. 다음은 신 대변인의 논평이다.


<국민의힘이 발의한 ‘간호사’법은, 간호사의 단독 개원 권한을 법제화하는 ‘재택간호 전담기관 개설 규정’, 포괄위임 금지 헌법 원칙에 위배되는 진료보조(PA) 간호사 규정 등 직역 간 갈등을 심화시키는 조항들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정부여당은 의대 증원으로 촉발된 의-정 대치 상황에서, 간호계를 끌어들여 보건의료계를 더욱 혼란에 빠뜨릴 작정입니까? 국민의 생명과 건강권을 수호해야할 정부여당의 책무를 언제까지 외면하려고 합니까? 


지난해 간호법 거부 당시 정부여당이 스스로 내세웠던 원칙과 기준마저 뒤집으며 진정성 없는 입법 발의를 추진하는 것은 자가당착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보건의료계 직능 단체들과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의견 조율된 간호법을 지난해 말 재발의했고, 언제든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법안을 추진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입력 : 2024.03.3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