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위메이드 국회 14번 방문...게임 업계 '입법 로비 의혹' 드러나나?

김남국 등 野 의원들, 그 기간 '가상 자산 과세 유예 법안' 공동 발의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19일 위메이드 본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남국 의원(40·무소속)의 수십억원대 '위믹스' 보유 논란과 관련해 이 코인을 발행한 게임사 위메이드 임직원이 최근 3년간 서울 여의도 국회를 총 14차례 방문했던 것으로 19일 전해졌다. 


이 시기는 김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가상 자산 과세 유예 법안', 게임산업진흥법 개정안 등을 공동 발의해 이른바 ‘입법 로비’ 의혹이 확산하고 있던 때다.


2020년 5월 이후 올해 5월까지 소속을 ‘위메이드’로 밝힌 사람이 국회를 방문한 횟수는 총 14차례였다고 한다. 이 중 1차례는 국회의사당(본청)에 있는 정무위원회를 방문했다고 한다. 정무위원회는 가상 자산 관련 입법의 소관 상임위원회다. 나머지 13번은 의원회관에 있는 국회의원실을 출입했다고 한다.


국회 건물에 들어가려면 1층 로비에서 방문 일자, 소속, 목적 등을 적어 제출한 뒤 의원실 등의 확인 절차를 거친다. 위메이드의 14차례의 방문은 11일에 걸쳐 이뤄졌다. 한번에 여러 의원실을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인 방문 내역에 대해 국회사무처는 “개인정보법상 외부에 공개할 수 없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한 정치권 인사는 “위메이드가 방문한 의원실은 여야가 모두 포함된 걸로 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위메이드측은 “2020년 5월부터 작년 3분기까지 의원실에 출입한 바 없고, 지난 연말 이후 횟수를 특정할 수 없으나 공청회 참석 및 의원실 문의로 국회에 방문한 바 있다”고 말했다.


한편,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은 19일 한국게임학회 주관으로 열린 토론회에서 “이번 사태의 본질은 P2E(Play to Earn·돈 버는 게임) 게임업계의 입법 로비에 있다"면서 “업계·정치권의 이익 공동체를 분쇄하기 위해 의원·보좌관 전수조사뿐만 아니라 의원실 방문자 출입 기록을 데이터베이스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토론회 이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위 학회장은 "2022년 대선 당시 이재명 후보가 P2E 산업에 대해 한 때 규제 완화 필요성을 주장했었다"라고도 밝혔다. 


위메이드는 지난 17일 위 학회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국민의힘도 'P2E 입법 로비 의혹'을 집중적으로 파헤칠 전망이다.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은 19일 위메이드 본사를 방문해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를 만나 게임업계의 P2E 입법 로비 의혹 등을 따져 물었다. 장 대표는 대부분의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글=김세윤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5.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세윤의 ...

gasout@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